고양시, 동해의 'East Sea' 단독표기에 힘 보태

정재훈 기자I 2020.10.06 16:10:47

김태진 ㈜티메카코리아 대표, 고양시에 동해 단독표기 지구본 3개 기증

[고양=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고양시가 ‘동해(East sea)’의 단독표기 필요성에 힘을 보탠다.

경기 고양시는 ㈜티메카코리아로부터 우리나라 동해를 ‘East Sea’로 단독 표기한 이탈리아 지구본 3개를 기증받았다고 6일 밝혔다.

동해 단독 표기 지구본.(사진=고양시)
이 지구본은 세계 3대 지구본 제작사 중 하나인 이탈리아의 조폴리 지오그라피카(Zoffoli Geographica)가 만든 것으로 동해 표기가 된 서양 제작 지구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조폴리 지오그라피카는 전 세계 지구본 제작회사 50여개 중 유일하게 ‘동해’ 단독 표기를 하고 있는 업체로 2012년 방송된 KBS 특집다큐 ‘동해를 구출하라’에서 이 회사는 1960년대 설립 당시부터 꾸준히 지도전문가와 학자들을 고용해 고지도와 역사서를 조사한 결과 ‘동해’가 올바른 명칭이란 것을 알게 되었다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시는 기증받은 지구본을 각 구별 거점 도서관인 화정도서관, 아람누리도서관, 대화도서관 자료실에 비치했으며 관련 주제의 북큐레이션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조선왕국전도와 양반구 세계지도 등 16세기부터 18세기에 동아시아를 비교적 상세하게 표현한 서양 고지도 영인본도 함께 기증받아 16개 각 도서관에 전시하고 있다.

(사진=고양시)
이번에 지구본을 기증한 김태진 ㈜티메카코리아 대표는 평소 동해와 독도 관련 고지도 수집에 많은 관심을 가져왔으며 세계 10대 도서관에 이 지구본을 기증하는 프로젝트를 개인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뉴욕공립도서관과 LA공립도서관, 서울도서관 등에 기증했으며 올해는 인구 108만 고양시의 공공도서관에 기증했다.

김 대표는 “이 곳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지구본을 보고 ‘동해’를 인식하고 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부의 의미를 전했다.

유경옥 고양시도서관센터 소장은 “이 지구본을 자료실에 비치함으로써 시민의 역사의식을 환기하는 한편 특히 외국인 이용자에게 ‘동해’에 대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서관에서도 우리 역사를 바로 알리는 노력을 계속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