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vs'대장동'…與野, 이재명·윤석열 난타전 국감 예고

송주오 기자I 2021.09.28 18:29:59

與 "대장동, 기득권 카르텔의 투전판…공정·정의 말할 수 있나"
고발사주 의혹도 부각…"고발사주 물타기 단호히 싸울 것"
野 "이재명 게이트, 제3자에게 뒤집어씌우려 해"
민주당에 특검 수용 거듭 촉구…"민주당 거부할 명분 없어"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국회가 다음달 1일부터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감사에 돌입한다. 내년 3월 대선을 앞둔 국정감사인 탓에 여야의 공방이 예상된다. 특히 여야의 유력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의혹 검증의 무대가 될 가능성이 높다.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세종시에 국회의사당 분원을 설치하는 내용의 국회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통과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곽 대리(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은 민정수석 아버지에게 준 뇌물로 보는 것이 국민 상식”이라며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 퇴직금’ 앞에 좌절하는 청년세대에게 과연 우리는 공정과 정의를 말할 수 있겠습니까”라며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그는 곽 의원과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와의 관계를 ‘권언유착’이라고 규정한 뒤 “기득권 카르텔이 ‘쩐의거탑’을 쌓고 끼리끼리 빼먹는 투전판을 만들어 독식했다”고 맹비난했다.

민주당은 고발사주 의혹도 다시 띄우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 26일 전북 합동연설회 인사말에서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가 대장동 의혹을 퍼트리며 ‘고발 사주’의 본질을 왜곡하는 물타기 시도에 단호히 싸워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에 맞서는 국민의힘은 여권 1위 후보인 이 지사를 전방위 검증할 계획이다. 이 지사가 직접 출석하는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감사는 물론 모든 상임위원회에서 이 지사의 정책 허점을 따져볼 예정이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은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를 터무니없이 제3자 혹은 타인에게 뒤집어씌우려고 하는 그런 한심한 작태를 벌이고 있다”며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은 이 지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들은 반드시 이 문제를 검찰에 의해서 수사되는 것이 아니라 특검에 의해 수사가 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검법을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는 그런 책임을 무겁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 지사 측근인 이화영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 인사가 의혹 법인 중 하나인 천화동인의 1호 사내이사로 밝혀졌다며 여권과의 관계성을 주장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거부할 어떤 명분도 없다. 민주당에 국민의 명령인 특검을 수용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난 1일 정기국회 개회사에서 “국민들은 국회가 대선 전초기지로 각 정당의 첨예한 격전장이 되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며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켜 국민통합을 어렵게 하는 정쟁의 장이 될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2021 국정감사 더보기

- "특허등록이 입시 스펙쌓기나 편법증여 수단으로 악용" - 코로나 `비대면`의 그늘, 지난해 아동학대사범 최고치 - 증권거래 수수료 수익, 코로나19 이후 최대 400% 급증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