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IG “S&P500, 주요 이평선보다 12% 높은 상태”

최효은 기자I 2024.06.11 23:07:39
[이데일리 최효은 기자] BTIG는 11일(현지시간) S&P500이 여전히 200일 이동평균선보다 약 12%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BTIG의 기술 수석 분석가인 조나단 크린스키는 200일 이평선보다 12%나 높은 지수가 역사적으로 봤을 때는 오래 유지될 수 없다고 단언했다.

현재 S&P500 지수는 200일 이평선을 큰 폭으로 상회하고 있기 때문에, 이론적으로는 주요 지지선을 하향 돌파하지 않고서도 빠르게 하락세를 나타낼 수 있는 지점이다. S&P500 지수는 이번 해 들어 12.4% 오른 상태다.

크린스키는 “이것이 그 자체로 매도 신호라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역사적으로 임계치 이상에서 지수가 오래 머물진 못했다. 전술적으로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면서도 기회를 잡을 수 있는 단일 종목을 찾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