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100분 립서비스" vs 진성준 "적반하장"..'집값 고백' 2R

박지혜 기자I 2020.07.20 15:10:2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함께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한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립 서비스”라고 비난하자, “적반하장도 분수가 있다”고 반박했다.

진 의원은 20일 오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온 국민이 집값을 잡으라고 요구하는데 ‘집값 떨어지면 국가 경제에 부담이 된다’고 했던 분이 누구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정부·여당이 부동산 투기 억제 대책을 내놓을 때마다 미래통합당은 ‘규제하지 말고 시장에 맡기라’고 녹음기처럼 반복해 왔다”며 “부동산 투기 억제와 실수요자 보호를 위한 정부·여당의 노력을 ‘집값 하락론’으로 좌절시키려는 불순한 기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이 국회의 부동산 대책 후속 입법 논의 과정에서 어떤 입장을 취할지 엄중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지난 16일 MBC ‘100분토론-집값, 과연 이번엔 잡힐까?’에 김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김현아 미래통합당 비대위원 (사진=방송 캡처)
앞서 김 비대위원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진 의원의 발언을 두고 “토론 내내 했던 말은 립 서비스였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비대위원은 “진 의원은 수요억제 정책만 일관되게 추진하는 정부의 입장을 반복적으로 얘기했다. 그러자 토론이 끝나고 누군가 ‘정말 7·10 대책으로 집값 잡히나요’라고 물었다. 그 자리 모든 사람이 (찬반) 진영을 떠나 지금 상황이 걱정돼서 나온 이야기였다”고 떠올렸다.

그는 “좀 떨어져야 하는 것 아니냐는 소망으로 몇몇 분의 언급이 있었고, 나도 떨어진다는 가정하에 ‘지금같이 코로나 등 거시경제 상황이 안 좋은데 너무 떨어져도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 비대위원은 “그런데 진성준 의원 대답이 의외였다. 100분 동안 토론 기조와 달리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것이라고 말씀하신 것”이라며 “저는 좀 화가 났다. 현직 여당 의원, 그것도 국토교통위원이 저런 생각을 갖고 있었다니, 토론 내내 했던 말은 립 서비스였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비대위 회의실 배경 문구를 ‘그렇게 해도 안 떨어져요, 집값’으로 바꿨다. 진 의원이 지난 16일 ‘100분 토론’ 직후에 한 말을 따온 것이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해당 발언 논란 후 진 의원은 SNS에 “국가 경제에 부담을 준다는 이유로 집값 하락의 공포를 불러일으켜 정부의 투기 규제 정책을 발목 잡으려는 것에 대해서 가볍게 반박한 것”이라며 “이런 정도 정책을 써서 집값이 하락하지 않는다는 아주 냉엄한 현실 인식도 필요하다는 점에서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통합당 뿐만 아니라 더불민주당에서도 여진이 계속됐다.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진 의원의 발언을 질타하며 징계를 요구하는 글이 다수 잇따랐다. 진 의원이 부동산 정책을 다루는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인 것이 부적절하다며 상임위를 변경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도 “겉으론 집값을 잡겠다고 말하면서 뒤로는 다른 발언을 서슴지 않는 진 의원은 국토위 위원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진 의원에게 계속해서 국토위 중책을 계속 맡긴다면 정부·여당의 의지를 더욱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진 의원은 “일부러 (발언의 진의를) 곡해하려는 사람들의 요구에 물러서지 않는다”며 상임위 변경 여지가 없음을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