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이슈 국감]커져가는 금융당국 책임론…野 "금감원 직원, 문서 유출 의혹"

유현욱 기자I 2020.10.23 21:15:34

윤석헌 금감원장 "검찰서 무혐의 처분..내규 위반 징계 조치"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를 일으킨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 금융당국 책임론이 커지고 있다. 야당 의원들은 부실 감독으로 피해 규모를 키운 데 대해 책임을 지라고 십자포화를 날렸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분야 종합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가 3년 넘게 대국민 사기를 치는데 금융 당국에서 전혀 적발하지 못한 상황을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 행정관으로 파견됐던 금융감독원 김모 전 팀장이 라임 사건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며 “금융시장에 썩은 내가 진동을 한다”고 날을 세웠다.


윤석헌 금감원장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은 ‘김 전 팀장에게 라임 관련 문서를 유출한 금감원 직원이 향응을 받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금감원 자체 감사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수사 의뢰를 추진 중’이라고 답했으나 잠시 후 사실과 다르다며 말을 주워담았다.

윤 원장은 “조사결과 직원 조모 선임을 내규 위반(비밀엄수의무 위반)으로 감봉 징계 조치했다”며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이 나와서 내부 감찰을 거쳐서 징계를 추진했다”고 바로잡았다. 이어 “행정관에게 자료를 건네준 것으로 접대를 받은 것은 아니”라고 부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