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6월 방북설’ 푸틴에 러시아 국경일 축전 보냈다

김응태 기자I 2024.06.11 21:25:12

北, 축전 전달된 외교 경로 등 자세히 보도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국경일인 ‘러시아의 날’(6월12일)을 앞두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간부학교 개교식이 지난 1일 성대히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학교 창립 78주년을 맞아 전날 열린 개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첫 강의도 참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보내는 축전을 신홍철 주러시아 북한 대사가 러시아 외교부 인사를 만나 전달했다고 11일 보도했다.

러시아의 날은 1990년 6월12일 소련 내 러시아공화국이 국가주권 선언서를 채택한 것을 기념하는 날이다.

통상 국경일을 맞은 나라의 국가원수에게 축전을 보내는 것은 외교관계를 맺은 나라 간 일반적인 관례지만,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는 이전 축전 보도와 패턴이 다소 달랐다.

그동안 매년 북한 관영매체는 러시아의 날 당일인 6월12일에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보낸 축전 전문을 별다른 배경 설명 없이 게재하는 식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김 위원장이 축전을 발송했다는 사실 자체와 축전이 전달된 외교 경로 등을 자세히 먼저 보도했다.

북한과 러시아가 밀착하는 상황에서 양국 관계의 가까움을 부각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푸틴 대통령이 이달 조만간 평양 답방에 나설 가능성도 가시화하는 분위기라는 평가도 나온다. 러시아 매체 베도모스티는 지난 10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이 이르면 이달 안에 북한과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하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집권하던 2000년 7월 이후 24년 만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