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공지 왜 안했나"…美당국, 테슬라에 오토파일럿 업데이트 해명 요구

방성훈 기자I 2021.10.14 16:06:04

NHTSA, 테슬라에 해명 촉구 공개서한
테슬라, NHTSA 조사후 사고 관련 SW '몰래' 업데이트
"안전 결함 관련 SW 업데이트시엔 리콜 공지 필수"
별도 서한서는 FSD 공개논의 제한 "수용불가" 비판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 교통당국이 테슬라에 리콜 공지 없이 자율주행 보조기능인 오토파일럿을 업데이트한 경위를 해명할 것을 요구했다. 투명성 부족이 차량 안전에 대한 감독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이날 테슬라에 보낸 공개서한에서 오토파일럿으로 알려진 운전자 지원 시스템 업데이트와 관련, 공식 리콜을 발표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다.

자동차 안전에 과도한 위험을 초래하는 결함을 보완토록 설계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배포할 때에는 반드시 리콜 공지를 해야 한다는 게 NHTSA 측의 설명이다. NHTSA는 서한에서 “회사가 결함에 대해 이미 알고 있거나 인지했어야 하는 날부터 영업일 기준 5일 이내에 공식 리콜 공지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해명 요구는 NHTSA가 지난 8월부터 테슬라의 오토파일럿과 관련된 24건의 충돌 사고에 대해 정밀조사를 진행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테슬라는 NHTSA 조사가 시작된지 얼마 지나지 않은 9월 말 일부 차량을 대상으로 오토파일럿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실시했다. 어두운 환경에서 비상 차량 탐지 기능을 개선한다는 내용으로, NHTSA 조사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NHTSA 조사 대상인 오토파일럿 관련 사고 대부분이 야간에 발생했기 때문이다.

오토파일럿은 도로 위에서 운전자의 차선 유지와 속도 조절을 ‘보조’해주는 지원 시스템에 불과하다. 그러나 테슬라는 그간 오토파일럿이 완전자율주행(Full Self-Driving·FSD) 기술인 것처럼 광고해 왔다. 오토파일럿에 자동 주차와 목적지 경로 설정, 고속도로 진·출입, 시내 도로에서 교통신호등 인식 기능 등까지 가능해야 FSD라고 일컬을 수 있다.

한편 NHTSA는 이날 별도의 공개서한에서 테슬라가 기본 옵션인 오토파일럿과 차별화해 판매하고 있는 FSD 소프트웨어의 베타버전에 대해서도 공개 논의를 제한한 것을 강력 비판했다. 테슬라는 FSD 패키지를 구매한 소규모 그룹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참여자들에겐 비밀유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NHTSA는 “잠재적 안전 결함을 평가하는데 있어 소비자 보고를 중요한 정보 원천으로 삼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시범 서비스) 참가자가 NHTSA에 안전 문제를 보고하지 못하도록 방지하거나 단념하게 하는 합의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NHTSA의 해명 요구 서한에 대해 테슬라는 내달 1일까지 답변을 내놔야 한다. 현재까지는 별도의 입장이나 논평은 내놓지 않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