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시내버스 정기권’ 판매…지역 관광산업 활성화 돕는다

함지현 기자I 2021.03.10 15:39:27

전주시와 MOU 맺고 '시내버스 정기권 ' 판매 추진
"1만 5000여 플랫폼 활용 상생 강화 등 ESC 경영"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GS25는 전주시 ‘시내버스 정기권’ 판매 및 충전 서비스 도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진=GS25)
GS25에 따르면 ‘시내버스 정기권’은 정해진 기간 무제한으로 시내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상품으로 관광객의 편의 확대 및 시내 버스 이용 활성화 등을 목적으로 전주시가 지난해 7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했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이날 전주시와 전주시 완산구에 위치한 전주시청에서 ‘시내버스 정기권 활성화’를 주요 골자로 한 업무협약(이하 MOU)을 체결했다.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전무)과 김승수 전주시장, 김진태 전주시내버스공동관리위원회 이사장, 이근재 캐시비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MOU를 통해 GS25는 전주시 ‘시내버스 정기권’을정식 상품으로 도입해 판매하고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기존 관광안내소, 주민센터 등 21개소에서 운영시간에만 이용 가능했던 서비스를 GS25가 전주시 전역으로 확장하고 24시간 이용 가능토록 하는 핵심 판매처 역할을 수행하기로 한 것이다.

GS25는 판매·충전을 위한 전산시스템 개발에 돌입했다. 1일권 5000원, 2일권 9000원 , 30일권 4만원 등 총 3종의 전주시 ‘시내버스 정기권’에 대한 판매 및 충전 서비스를 5월 내 선보일 방침이다.

GS25는 전주시와의 이번 협업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전국 지자체의 경제 활성화 사업을 다각도로 지원해 갈 방침이다.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 전무는 “이번 전주시와의 협업을 시작으로 지자체의 혁신 사업을 기업이 적극 지원해 활성화 시키는 새로운 상생 모델을 구축하고자 한다” 며 “GS리테일은 전국 1만 5000여 오프라인 플랫폼을 통해 지역 발전을 지원하고 사회 안전망 구축에 앞장서는 등 ESG 경영 철학을 펼쳐 나가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