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부족' 국내車도 안심 못해..장기화 가능성 높아

이승현 기자I 2021.01.22 16:32:16

포드 등 글로벌 車메이커 줄줄이 생산중단
반도체 라인증설 오래 걸리고 단가 낮아 기업 소극적
차량용 반도체 가격 인상 가능성..원가상승 요인될 것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차량용 반도체 물량 부족으로 인해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이 생산에 차질을 빗고 있다. 국내 자동차업체들은 아직까지 큰 영향을 받고 있지 않지만 수급 부족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 타격이 우려된다. 자동차에는 운전자보조시스템(DAS)이나 내비게이션 등 여러 장치에 통상 50∼150개의 반도체가 들어간다.

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 엑시노스 8890 (사진=삼성반도체이야기)


22일 업계에 따르면 포드는 반도체 부족으로 최근 미국 켄터키주 루이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공장 문을 닫은 데 이어 독일 자를루이 공장의 가동을 내달 19일까지 한달간 멈추기로 했다.

폭스바겐 역시 같은 이유로 올 1분기 생산에 10만대가량 차질이 있을 것으로 봤고, 그룹 내 아우디는 1월 고급 모델 생산을 연기하고 직원 1만명이 휴직에 들어갔다.


크라이슬러도 캐나다 온타리오 공장의 가동을 일시 중단했고 지프는 생산하는 멕시코 공장의 재가동 시기를 연기했다. 토요타와 닛산 등 일본 기업들도 일시 감산 계획을 발표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에 문제가 생긴 것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주요 자동차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반도체 업체가 차량용 반도체 생산량을 줄이고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 IT 제품용 반도체 생산을 늘렸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예상보다 빠르게 완성차 수요가 회복되면서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더욱 부족해졌다.

국내 완성차업체들은 아직까지 반도체 수급에 영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완성차업체 관계자는 “반도체는 부피를 많이 차지하는 부품이 아니어서 보통 3개월 정도의 재고를 보유하고 있어 아직까지 생산에 문제가 생길 단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반도체 공급 차질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아 국내 업체들도 피해가 우려된다.

반도체기업들이 IT기기용 생산라인을 차량용 라인으로 바꾸거나 증설을 해야 하는데 이 작업이 단기간에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다.

또 차량용 반도체 가격이 IT기기용 보다 싼 것으로 알려져 있어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낮아 반도체기업들이 생산라인 변경이나 증설에 소극적인 것도 자동차업계에겐 불리한 점이다.

향후 반도체기업들이 차량용 반도체 가격을 올릴 가능성도 있다.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지속적인 수요 증가와 수급 불균형으로 차량용 반도체의 가격은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이며 이는 자동차 회사들의 원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