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초장기 주담대 도입 검토

노희준 기자I 2022.05.25 17:40:09

"인수위 논의사안 검토중"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금융당국은 청년 및 신혼부부를 위해 최대 50년 만기 초장기 주택담보대출(모기지론)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인수위원회에서 논의한 사안으로 검토하고 있으나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현행 보금자리론과 적격 대출의 만기는 각각 10년, 15년, 30년, 40년이다. 이 중 만기 40년은 청년 및 신혼부부 대상이다. 앞서 주택금융공사는 지난해 7월 만기 40년짜리 보금자리론과 적격대출 상품을 선보인 바 있다.


50년 모기지 출시 시점은 내년으로 관측된다. 하지만 금융위 관계자는 “(출시 시기 역시) 미정”이라고 말했다.

주담대 만기가 늘어나면 매월 갚아야 하는 원리금 부담이 늘어나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규제 하에서 대출한도가 올라간다. 다만, 총이자 부담은 늘어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