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캐피탈, 1000억원 규모 ESG채권 발행 성공

이진철 기자I 2021.07.21 14:47:08

저소득 농업인 지원, 서민 신용대출 서비스 활용

박태선 NH농협캐피탈 대표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NH농협캐피탈은 21일 농협금융지주의 ESG 활성화 정책의 일환으로 농업인 대상 오토특화상품 및 금융취약계층 금융지원을 목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1000억원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NH농협캐피탈은 ESG채권 발행을 위해 내부 ESG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국제자본시장협회(ICMA)의 가이드라인을 충족했다. 인증기관인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으로부터 검증보고서를 취득했다.

발행규모는 △2년 6개월 만기 채권 400억원 △3년 만기 채권 300억원 △5년 만기 채권 300억원이다. 발행금리는 2년 6개월물 연 1.806%(민평대비 -2bp, 1bp=0.01%p), 3년물 연 1.874%(민평대비 -1bp), 5년물 연 2.084%(민평대비 -1bp)이다.


NH농협캐피탈은 “ESG채권은 사회적 가치 창출 등을 위해 사용되는 특성을 가진 만큼 조달한 자금은 저소득 농업인을 위한 오토특화상품 금융지원과 서민을 위한 신용대출 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7년에 출시한 ‘농업인 오토특화상품’은 지역 농·축협 및 NH농협은행과 시너지 연계영업을 통해 농업인에게 저렴한 금리로 농업에 필요한 차량을 제공하고 있다. 이는 농업경영비 절감에 기여하여 농가소득 증대로 이어지게 하는 NH농협캐피탈만의 농촌사회 지원 상품이다.

박태선 NH농협캐피탈 대표는 “NH농협금융지주의 ESG 추진방향에 따라 ‘농협이 곧 ESG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ESG 경영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