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작년 4Q 영업익 1조6410억원‥전년比 40.9%↑(상보)

송승현 기자I 2021.01.26 14:13:41

내수 20만4190대·해외 93만5393대 판매
고부가 가치 신차 판매 확대로 매출 및 영업익 증대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현대자동차(005380)는 26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20년 4분기 및 연간 실적 발표회’를 열고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조64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9%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9조24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자동차 판매는 국내와 해외 시장에서 판매가 엇갈렸다. 국내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투싼, GV80, G80, 아반떼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20만4190대를 판매했다. 반면 해외 시장에서는 북미와 인도 권역에서 판매 회복세를 보였으나, 유럽과 신흥국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영향 지속에 따른 수요 감소세가 이어지며 전년 동기 대비 6.6% 감소한 93만5393대를 판매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총 113만9583대를 판매했다.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매출액과 영업이익 증대는 고부가 가치 신차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효과를 톡톡히 봤다. 현대차 관계자는 “판매는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역성장세를 이어가 감소했다”며 “그럼에도 영업이익은 제네시스 GV80, G80 등 고급차 및 SUV 판매 비중 확대로 큰 폭의 개선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올해 경영환경 전망과 관련해 코로나19 영향이 장기화되는 가운데 각국의 경기부양 정책과 기저 효과로 올해 자동차 시장의 수요 회복은 나타나겠지만,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의 회복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진단했다.

현대차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향후 △제네시스와 아이오닉 브랜드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안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확대와 생산 및 손익 최적화 추진 △원가혁신 가속화 등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국내 시장 74만1500대, 해외시장 341만 8500대 등 총 416만대를 목표로 설정했다.

현대차는 이외에도 올해부터 연간 실적 가이던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투자자 신뢰 구축 및 투명성 제고를 위해 금년부터 연간 실적 가이던스를 처음 도입해 제공한다”며 “올해 자동차 부문 매출액 성장률은 전년 대비 14~15%, 자동차 부문 영업이익률은 4~5%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설비투자(CAPEX) 4조5000억원 △연구개발(R&D) 투자 3조5000억원 △전략 투자 9000억원 등 총 8조9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