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독감백신 접종 60%면 충분…논쟁 불필요해"

이정훈 기자I 2020.09.17 14:33:12

박능후 복지부 장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출석
"전 세계 절반 이상 접종 안해…10%P 과도하게 비축"
""전 국민 접종은 과유불급…비효율 낳기 마련"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전 국민 독감 백신 무료 접종에 대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현실적으로 (백신) 물량을 수급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제하면서 “의학적으로든, 수치적으로든 논쟁할 필요가 없다”며 분명히 부정적인 입장을 재확인했다.

박능후 장관


박 장관은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신 접종대상과 범위에 대해 질문하자 “수요를 감안해 전 국민의 60%까지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60%에 접종할 물량만 확보하면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적인 의견”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봐도 국민 절반 이상이 독감 백신을 맞는 나라는 없으며, 우리는 그보다 10%포인트 이상 의학적으로 과도하게 비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독감에 대해선 의학적으로나 수치적으로나 더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 “상식적으로는 전 국민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안전하지 않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의료적으로는 과유불급이며 과도하면 반드시 비효율을 낳기 마련”이라며 말했다.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이 장애인 등 취약계층 대상 무료접종 필요성을 제기하자 박 장관은 “방역 차원에서 볼 때 장애인의 취약계층 분류는 오히려 장애인 차별”이라며 “너무 과도한 지적”이라고 반박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