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선토론 2차전…"바이든이 이겼다" 53%, 트럼프 39% 그쳐

방성훈 기자I 2020.10.23 16:41:15

1차 토론 직후 60% Vs 28%보다는 격차 줄어
코로나·인종차별 등 경제 말곤 "바이든이 전부 더 잘할것"
토론 전후로 두 후보 호감도 변화는 차이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대에서 열린 마지막 TV 토론에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벌어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마지막 TV토론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보다 더 나은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왔다.

CNN방송은 22일(현지시간) 미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진행된 대선 후보 TV토론이 끝나고 난 뒤 유권자인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응답자 중 53%가 바이든 후보가 이날 토론에서 승리했다고 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겼다는 응답자는 39%에 그쳤다.

이는 1차 토론 이후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바이든 후보가 60%, 트럼프 대통령이 28% 지지를 얻었던 것과 비교하면 격차가 크게 줄어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바이든 후보의 비판이 공정했느냐는 질문에 73%는 ‘그렇다’고 답했고, 26%는 ‘불공정했다’고 했다. 반대로 바이든 후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에 대해서는 ‘공정하다’는 답변이 50%, ‘불공정하다’는 답변이 49%로 팽팽하게 나뉘었다.


대체적으로는 바이든 후보에게 유리한 여론조사 결과지만, 이 역시 1차 토론 이후 바이든 후보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이 불공정했다는 비율이 67%였던 것과 비교하면 “트럼프 대통령에게 더 긍정적인 결과”라고 CNN은 평가했다.

하지만 이같은 결과에도 두 사람에 대한 유권자들의 인식은 큰 변화가 없었다. 두 사람에 대한 호감도 조사 결과는 토론 전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바이든 후보는 토론 전 55%에서 토론 후 56%로 높아졌고, 트럼프 대통령은 42%에서 41%로 떨어졌다.

누가 국가적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더 나은 계획을 제시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54%가 바이든 후보를, 42%가 트럼프 대통령을 각각 지지했다. 누가 더 강력한 리더십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선 두 후보 모두 49%로 동률을 이뤘다.

외교 정책은 바이든 후보가 더 잘할 것이라는 응답이 50%, 트럼프 대통령은 48%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위기 대응은 바이든 후보가 57%, 트럼프 대통령이 41%로 큰 차이를 보였다. 기후변화(바이든 67%·트럼프 29%), 인종갈등(바이든 62%·트럼프 35%) 등의 정책에 있어서도 유권자들은 바이든 후보를 더 선호했다.

전반적으로는 바이든 후보가 더 많은 지지를 얻었지만, 다른 여론조사 결과들과 마찬가지로 경제에 있어서만큼은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이 우위를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를 더 잘 다룰 것이라는 답변이 56%로 바이든 후보(44%)보다 많았다.

2020 미국 대통령 선거 더보기

- 美조지아주 국무, 트럼프에 “지지자 위협 조장 멈춰라” 일침 - 바이든, 트럼프가 "곧 자르겠다"고 한 FBI 국장 유임 계획 - 트럼프, 백악관 행사서 "4년 후 다시 볼 것" 대선 재출마 암시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