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성장 준비하는 현대글로비스, 3Q 실적 ‘선방’

이소현 기자I 2020.10.23 16:37:30

3Q 영업이익 1614억원…전년比 38%↓
현대·기아차 신차 인기 덕분에 국내물류 '선방'
코로나19 여파에 해외물류·해운·CKD '뚝'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취임하면서 핵심 계열사로 급부상한 현대글로비스(086280)의 지난 3분기 실적은 두자릿수 이상 뒷걸음질쳤다.

현대·기아차가 올해 출시한 신차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이 좋은 덕분에 내수 판매량은 호조세를 보여 국내물류 부문에서는 성장세를 보였지만, 나머지 해외물류와 해운(완성차·벌크 해상운송), 유통(CKD 사업)에서 감소세가 두드러진 탓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배터리, 수소 충전소 등 미래 성장을 위한 준비를 가속화하고 있어 그룹 지배구조 개편이 본격화되는 과정에서 역할을 해낼 것으로 관측된다.

글로비스, 3Q 영업이익 1614억원…전년比 38%↓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3분기 매출 3조6681억원, 영업이익 16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2.8%, 38.1% 감소했다고 23일 공시했다.

현대글로비스의 사업부문은 크게 물류, 해운, 유통 등 세 부분으로 나뉘는데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물류 부문 매출은 1조4479억원, 영업이익은 721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3%, 20.0% 줄었다. 해운 부문 매출은 5497억원, 영업이익은 278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3.7%, 53.3% 감소했다. 유통 부문 매출은 1조6705억원, 영업이익 615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31.1%, 44.6% 줄었다.


현대글로비스 3분기 실적현황(자료=현대글로비스 경영실적 보고서)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난 3분기 국내물류 부문 매출은 369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다. 이는 현대·기아차의 국내 공장 생산과 판매 물류가 증가했고 코로나19로 침체했던 비계열 물량도 회복세에 접어든 덕분이다. 실제 현대차와 기아차 3분기 내수 판매는 각각 19만9046대, 13만6724대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9%, 3.2% 증가했다.

반면 해외물류 부문 매출은 1조7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했다. 완성차 해외공장의 생산, 판매 회복에 따라 매출 감소폭은 둔화했다. 지난 2분기(7542억원)와 비교해보면 43.0% 증가했다. 해외법인 권역별 매출을 보면 미주는 4395억원, 유럽은 27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3%, 0.8% 감소했다. 미국 지역에서 생산과 판매 회복에도 불구하고 신흥국에서 생산과 판매가 불안정하면서 물량이 감소했다. 유럽은 생산과 판매 안정화에 따라 물량이 회복되는 수준을 보였다. 반면 아태지역은 13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5% 증가했다. 특히 인도 지역에서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아태권역에서는 매출이 늘었다.

해운 부문에서 완성차해상운송의 매출은 38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2% 감소했다. 회사 측은 “완성차 해상운송 계열과 비계열을 비롯해 국내외 물동량이 줄었다”며 코로나19이후 경제 회복세에 따라 완성차 해상운송 물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벌크해상운송은 매출은 168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7% 급감했다. 계약에 따라 움직이는 스팟(spot) 운송 물량이 감소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3분기 기준 용선(3개월 이상) 16척, 사선 13척을 보유하고 있다. 벌크선 시황을 나타내는 발틱운임지수(BDI)는 지난 3분기 1522 포인트로 전년 동기(2030 포인트) 대비 25.0% 급감했다.

유통 부문에서 CKD(반조립제품)사업 매출은 1조18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9% 급감했다. 신흥국의 완성차 해외공장 회복이 지연돼 신규 공급 물량이 감소하면서다. 회사 측은 “현대·기아차가 SUV 라인업 강화를 통한 시장점유율 상승, 글로벌 판매량 회복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현대차의 중고차 산업 진출 선언으로 중고차 시장에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경매(오토비즈) 부문 매출은 12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했다. 중고차 경매출품대수는 2만4870대로 전년 동기 대비 14.2% 늘었으며, 낙찰률은 64% 수준이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경기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도 전반적으로 시장 예상치에 부합했다”며 “글로벌 경기가 시차를 두고 회복되는 만큼 4분기에는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배구조 개편 수혜 기대감↑…수소차 등 미래 신산업 시대 준비


최근 현대글로비스는 ‘정의선 현대차 시대’에 핵심 계열사로 급부상했다. 정의선 회장이 보유한 현대글로비스 지분율은 23.3%로 계열사 내에서 보유 지분율이 가장 높아 지배구조 개편의 중심에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러한 기대감에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8월 10만원대 초반대 수준에서 지난 21일 종가 기준 20만500원까지 올랐다.

현대글로비스는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스마트 물류 플랫폼 구축 △그린 생태계 진입 △글로벌 사업 확대 등 세가지 테마로 미래 성장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룹의 미래 주력사업인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 모빌리티 영역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그룹 지배구조 개편이 본격화되는 과정에서 변화의 중심에 서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현대글로비스는 스마트물류 플랫폼 구축을 위해 최근 도심 유휴공간을 활용한 근거리 배송 플랫폼 사업(7월), 자율주행 이동로봇 행활 물류 서비스(8월), 인천공항 스마트주차 테스트베드 구축(8월) MOU를 진행했다. 그린 생태계 진입을 위해서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가 발족한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 구성원에 참여했으며, 최근 수소 유통산업, 수소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활용사업, 수소운반선 공동 개발 참여 등을 밝혔다.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해 중국 중고차 시장에 진출했으며, 자동차운반선 사업을 위해 중국 창지우 그룹과 조인트벤처를 설립했다. 지난 4월에는 인도네시아에 법인을 설립하고 지난 9월에는 태국 CP그룹과 친환경 물류사업을 위한 전략적 협업관계를 맺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