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내달 서울에 유ㆍ초ㆍ중 22교 신설

오희나 기자I 2021.02.25 12:00:00

유치원 19개원, 첫 민간협력형 유치원도 신설
초1교·중2교 신설…강빛 유·초·중 '이음학교'로 운영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내달 서울에 유치원과 초등학교·중학교 22개교가 문을 연다. 민간 재개발에서 기부채납 받아 설립하는 첫 민간협력형 유치원이 문을 열고 초·중이 통합운영되는 ‘이음학교’도 신설된다.

서울시교육청은 내달 1일 유치원 19개원, 초등학교 1교, 중학교 2교를 신설 개교한다고 25일 밝혔다.

신설되는 유치원은 총 19개원으로 사립에서 공립으로 전환되는 매입형유치원 1개원, 단설유치원분원 1개원, 단설유치원 1개원, 병설유치원 16개원이다.

초·중 통합운영학교인 ‘이음학교’로 운영되는 강빛초등학교와 강빛중학교 신설 조감도. (사진=서울시교육청)
송파구 오금로에 위치한 매입형유치원인 솔방울유치원은 2019년 공모·선정을 거쳐 유아 모집을 완료하고 2021년 3월 사립에서 공립으로 전환된다. 이번 신설되는 솔방울유치원을 포함해 매입형유치원은 총 15개원이다.



성북구 숭인로의 좋은소리유치원분원은 지난해 3월 솔가람유치원분원 이후 두 번째로 설립되는 분원이다. 유치원 부지(677.2㎡)와 건물(541.4㎡) 약 36억원 상당을 민간에서 기부채납 받아 설립하는 첫 민간협력형 유치원이다. 분원은 소규모 시설에서도 효율적 운영이 가능한 서울형 중·소규모 단설유치원 모델이다.

그 외 우이초등학교 여유부지 내 단설유치원 1개원과 봉화초등학교 등에 병설유치원 16개원을 신설한다.

유치원과 함께 신학기 신설 개교하는 초·중학교는 3개교다. 강동구 고덕강일개발지역에 ‘강빛’ 초등학교 1교와 ‘강빛’ 중학교 1교, 영등포구 신길재개발지역에 ‘신길’ 중학교 1교다. 특히 강빛초등학교와 강빛중학교는 초·중 통합운영학교인 ‘이음학교’로 운영된다.

‘이음학교’는 서울형 통합운영학교의 공식 명칭으로 학교급이 다른 2개 이상 학교의 인적·물적 자원을 통합해 운영하는 형태다. 한 울타리 안에서 연속된 교육과정을 이수함으로써 학생의 안정적인 성장에 기여하며 상급학교에 대한 간접 경험으로 진학 시 적응이 수월한 점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또한 강빛초등학교 병설유치원도 함께 개원하게 되어 명실공히 유·초·중을 아우르는 학교로 운영될 예정이다.

현재 서울에는 해누리초·중(송파구 송파대로), 서울체육중·고(송파구 강동대로)가 이음학교로 운영 중에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신학기 차질 없는 개교를 위해 개교 4개월 전인 작년 11월 교장, 교감, 행정실장 등 필수요원을 조기 겸임 발령 조치했다. 관할 교육지원청별로 개교지원단을 구성해 개교 준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학교별로 디자인자문관을 위촉해 학교 내·외부 디자인에 대한 자문을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취학수요에 비해 부족한 공립유치원을 확대해 나가고 도시개발과 인구이동에 대응하기 위한 초·중등학교 균형 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