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전화회담 이후에도 관계회복 어려워…文과 대화해봤자"

김보겸 기자I 2020.09.25 15:46:29

日언론 "전화회담, 담담한 분위기라는 전언 이례적"
"통화에는 응하지만…관계개선 여부 韓에 달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 (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첫 전화회담을 가졌지만, 한·일 관계 회복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스가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 등에 대해 아베 신조 전 총리와 같은 태도를 유지하고 있어 양국간 인식 차이를 좁히기 어렵다는 점에서다.

산케이 신문은 지난 24일 한·일 정상의 전화통화에 배석한 오카다 나오키 관방부 장관이 당시 분위기를 담담했다고 말했다고 25일 전했다. 그러면서 산케이는 “통상 정상회담 분위기가 어땠느냐는 질문에 ‘화기애애하다’, ‘허물없는 분위기’라고 답하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발언”이라고 평가했다.

그 배경에는 아베 전 내각부터 악화한 한일관계가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이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에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1명당 1억원씩 지급하라는 판결을 한 이후 양국 관계는 급속도로 냉각됐다. 신문은 강제징용 문제에서 일본이 양보할 여지가 없다는 것이 자민당 내 공통된 인식이며, 이로 인해 새 총재 선거에서도 한일관계 개선은 의제로 제시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는 산케이에 “저쪽(한국)이 통화하자고 하면 응할 것이지만 공은 저쪽에 있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관계자는 “그 사람(문 대통령)과 길게 얘기해도 소용이 없다”고도 언급했다.

아사히신문은 “스가 총리가 관계 개선은 한국에 달렸다는 아베 전 총리의 자세를 계승하고 있어 관계가 호전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고 전망했다. 양국 정상이 코로나19로 잠시 중단됐던 기업인 왕래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협의하기로 한 데 주목하면서도 “스가 총리가 징용문제에 대해서는 관방장관 때부터 원칙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는 “한국과 일본을 움직이려면 말이 아닌 행동이 필요하다. 문 대통령에게는 아직 그 각오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닛케이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언급하며 “박정희, 박근혜 두 전 대통령이 이끈 합의는 외교적 절충에 의한 최대한의 타협의 산물”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물밑 협상을 하지 않는다. 국회의 60%를 차지하는 진보여당과 시민단체, 지지자들로부터 압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봤다.

다만 스가 총리가 한국을 ‘매우 중요한 이웃’이라 표현한 데에서 한·일관계 개선의 여지가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산케이 신문은 일본 외교청서가 한국을 향해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을 3년 만에 다시 사용했다는 점에 주목하며 “스가 총리는 한국을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언급해 한국에 대한 배려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