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산재신청 축소보도 사실 아냐"

신민준 기자I 2020.08.03 14:45:37

3일 뉴스룸서 "사실 여부 관계없이 송구"
"산재 축소·은폐할 이유 전혀 없어"
"불합리한 관행조사해 바로잡겠다"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3일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등의 방법으로 직원들의 산재 신청을 가로막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과 거리가 먼 보도”라면서도 “사업장 내 불합리한 관행이 남아있는지 철저히 조사해 문제가 있다면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자사 뉴스룸에서 “KBS와 한겨레신문이 지난달 30일 광주사업장에서 직원들의 산재 신청을 가로막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이런 보도가 나오게 된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삼성전자는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고과에서 하위 평가를 주지 않고 산재나 병가와 무관하게 업무수행 능력, 역량, 성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각 부서장이 인사고과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산재 신청을 하거나 병가를 낸 직원에게 인사평가에서 하위 고과를 주는 등 불이익을 주는 방식으로 산재 신청을 막고 있다는 보도 내용을 반박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또 광주사업장의 전체 산재나 병가 신청자 중 하위평가를 받은 사람은 소수에 불과해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상 불이익을 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산재를 축소하거나 은폐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지난 3년간 광주사업장에서 총 9건의 산재 신청이 있었고 이 중에 6건이 산재로 승인됐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3건은 근로복지공단에서 업무 연관성이 없다고 보고 불승인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매년 분기별로 정기 안전보건 교육 등을 통해 산재 처리 절차에 대해 알리는 등 직원들에게 산재에 대해 안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업무상 재해로 직원이 산재를 신청하면 관련 서류 발급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사업장 현장에 산재 신청을 꺼리게 만드는 불합리한 관행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는지 또는 혹시라도 직원들이 산재 신청을 주저하게 만드는 문제점은 없는지 면밀히 살피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일하다가 다치거나 아플 때 산재를 신청하는 것은 직원의 당연한 권리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과 안내를 철저히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존에 운영하는 근골격계센터를 추가로 확대할 필요는 없는지와 작업환경을 개선할 부분은 없는지도 확인해 더 안전한 근무환경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