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석열 아내 비방 벽화에 “저질.. 다들 미쳤다”

정시내 기자I 2021.07.29 14:38:42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서울 종로구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진 것에 대해 “다들 미쳤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질들. 아무리 정치에 환장을 해도 그렇지”라며 “저 짓을 하는 이들, 그 짓에 환호하는 이들의 인성에 기입된 정치적 폭력성이 나를 두렵게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 자체도 무섭고 섬뜩한 일이지만, 무엇보다 그 바탕에 깔린 여성 혐오가 혐오스럽다”며 “그 지지자들의 광적인 행태는 민주당이 이미 역사적 반동의 세력이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듯한 벽화가 그려져 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건물 옆면에는 김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졌다. 벽화에는 ‘쥴리의 남자들’,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문구와 함께 김 씨로 보이는 여성의 얼굴이 담겼다.

이를 두고 윤 전 총장의 대권 경쟁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비판했다.

그는 “이것은 저질 비방이자 정치 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며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이와 같은 인신공격을 일삼는 것은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들에 대한 검증은 꼭 필요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그 선을 넘는다면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 인간에 대한 이런 더러운 폭력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윤석열 대선 출마 더보기

- 추미애, 폰비번 공개 제안…"윤석열·한동훈·김웅도 내라" - [선상원의 촉]윤석열 운명의 1주일, 팩트 나오고 홍준표 더 오르면 위험 - 이준석 “윤석열, 떳떳하다는 입장…檢 문건 불확실하다고 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