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공포에서 시민 지킨다″…파주시, 유기동물 포획단 구성

정재훈 기자I 2021.06.09 15:06:43
[파주=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파주시가 유기견 공격으로부터 시민의 생명을 지키는데 적극 나서고 있다.

경기 파주시는 최근 유기견에 의한 인사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등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점에 대응하고자 파주소방서와 공동으로 ‘유기동물 포획단’을 긴급 구성해 체계적인 유기견 구조·관리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구조한 유기견.(사진=파주시 제공)
포획단은 유기견이 자주 나타나는 등산로와 공원, 야산 주변 등을 중심으로 수시 순찰을 실시하고 시민을 위협하는 유기견이 나타나면 집중 포획한다. 이를 위해 포획틀을 기존 6개에서 12개로 늘리고 전용 차량 및 포획망 등도 적극 투입한다.


특히 야생화 된 유기견은 한번 포획에 실패하면 재구조가 어려운 만큼 파주소방서와의 협업해 시민을 위협하는 유기견이 발견되면 관내 소방서 119 안전센터 9개소가 적극적으로 구조에 나서는 등 신속히 대응한다.

구조한 유기견은 동물보호소에서 관리하며 10일간의 공고 기간이 끝나면 입양 및 인도적 처리 등의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시는 시민들이 유기견으로부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점 및 신고방법 등을 담은 홍보물을 만들어 배포하는 등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을 위협하는 유기견이 자주 출몰하거나 관리가 어려운 민통선 장단지역, 관광지 주변의 순찰을 강화해 유기견을 안전하게 구조하고 시민들도 안심할 수 있도록 집중 관리하겠다”며 “야생들개와 마주칠 경우 소리를 지르거나 뛰는 등 자극적인 행동을 피하고 유기견을 발견하면 파주시 동물자원과나 119에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파주시는 매년 유기견 700여 마리를 구조하고 있지만 올해도 유기견 191마리가 구조되는 등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