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김진태 "세월호 인양 반대, 돈 너무 많이들어"

김민정 기자I 2014.11.13 14:24:21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13일 “돈과 시간이 너무 많이 들고 추가 희생자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세월호를 인양하지 않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밝혀 유가족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인양하지 않는 것도 하나의 방법으로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해 봐야 한다”며 “먼저 추가 희생자가 나타날 수 있다. 또 돈이 너무 많이 든다. 이렇게 세 가지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인양 비용과 관련해서 “해수부에서는 한 1000억원정도 든다 하지만 이게 한 3000억원,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돈을) 어디서 또 갖다 무리하게 끌어다 써야 한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실종자 가족들이 수색 중단도 양보한 것인데, 선을 넘어서 좀 분노하지 않을까”라는 질문에 “수색 종료를 처음 주장한 사람도 사실 저인데 (그때)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그렇게 냉정하게 이야기하냐 그러면서 저를 비난한 사람들이 많았다. 그런데 이제 유가족들도 동의하지 않았냐”고 반문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인양이) 의미가 없는 건 아니지만 과연(실종자 9명의) 그 시신이 확보될 지도 보장이 없다”며 “이미 지금 오늘로써 211일째인데 그런 시신을 위해서 이렇게 많은 힘든 사회적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우리 모두가 다시 한 번 생각해 봐야 한다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세월호 침몰 더보기

- "세월호 조타수 "선장의 퇴선 명령 듣지 못했다"" - "세월호 생존 학생 "침몰 당시 해경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 경기교육감 "단원고 3학년 교실, 졸업 때까지 보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