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투어 "코로나 이후 가장 가고 싶은 해외여행지는…"

함지현 기자I 2021.04.12 14:56:59

‘얼린’ 항공권 구매 1만2137명 돌파…괌·베트남·일본 순
자가격리 해제 시 1년간 이용 가능 해외 주요 단거리 노선
휴양지 선호하고 단기간 여러 차례 여행 떠날 계획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인터파크투어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 항공권 가격을 동결해 선보인 ‘얼린 항공권’ 구매 고객이 1만2137명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3월 8일부터 31일까지 판매를 집계한 결과다.

(사진=인터파크투어)
인터파크투어에 따르면 ‘얼린 항공권’은 양국 간 자가격리 해제 후, 즉 공식적으로 해외 여행이 가능해지는 시점부터 1년간 이용 가능한 단거리 노선 왕복 항공권을 바우처 형태로 사전 판매한 프로모션이다. 항공권은 이용 가능해지는 시점부터 1년간 가격 변동 없이 최초 구매가로 사용 가능하다.

인터파크투어가 얼린 항공권 구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가장 선호도 높은 여행지 1위 괌(34%), 2위는 베트남(17%)으로 나타났다. 3~4위는 일본(17%), 대만(10%)이 차지했다.

오랜시간 해외 여행을 가지 못한 만큼, 일상과 분리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괌 및 베트남과 같은 휴양지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두 나라 모두 가족단위 여행객의 선호도가 높은 곳으로, 단체 보다 가족단위 소규모 여행을 선호하는 새로운 트렌드도 반영됐다.



다음으로 편도 기준 비행시간 2시간 내외로 부담없이 다녀올 수 있는 일본과 대만의 인기가 높았다. 두 곳 모두 대표적인 자유여행지다. 여행 준비나 여행 자체에 소요되는 기간을 많이 할애하지 않아도 다녀올 수 있기 때문이다.

여행 체류 일정 선호도는 3일(66%) 5일(19%), 4일(15%) 순으로 구매 고객의 절반 이상이 가장 짧은 일정인 3일을 선호했다. 아울러 1인당 항공권 구매 수량은 2매 이상(76%)이 1매(24%)를 구매한 인원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구매 수량별 비중은 1매(24%), 2매(36%), 3매(14%), 4매(22%), 5매 이상(4%)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짧은 일정으로 해외를 여러 차례 다녀오려는 수요로 분석했다. 또 5매 이상 구매객 중 최대 13매까지 구매한 고객도 있을 정도로 여러 차례 해외를 나가고자 하는 수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렇다면 지역별 인기 도시는 어디일까. 도시별 항공권 판매를 진행한 베트남·대만·일본을 기준으로 인기 도시를 분석한 결과 베트남 ‘다낭’, 대만 ‘송산’, 일본 ‘삿포로’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한편, 인터파크투어는 포스트 코로나 여행 수요 인기에 힘입어 고객 감사 차원에서 이번 프로모션을 연장한다. 기존 21개 노선에서 25개 노선으로 확대해 오는 30일까지 ‘더 얼린 항공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