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주 "10년 전 장학금 받았는데, 우승해서 더 기뻐"

주영로 기자I 2021.09.19 17:52:22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15언더파 정상
10년 전 OK배정장학재단 장학생 선발 꿈 키워
"올림픽 부단장 최윤 회장과 우승 약속도 지켜"
다음달 LPGA 복귀 "우승이란 여운 남겨 뿌듯"
홍정민 2위, 장하나·김지현·이소미·이소영 공동 3위

김효주가 19일 충북 청주시 세종 실크리버CC에서 끝난 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골프 in 조원범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10년 전 장학금을 받고 성장했는데 이렇게 우승하게 돼 더 기쁘다.”

김효주(26)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에서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국내 통산 13승째를 달성했다. 10년 전, OK금융그룹이 출연해 만든 OK배정장학재단에 뽑혀 장학금을 받고 성장한 그는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하며 특별한 인연을 이어갔다.

김효주는 19일 충북 청주시 세종 실크리버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에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김효주는 2위 홍정민(13언더파 203타)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지난해 10월 KB금융 스타 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에 국내 대회 우승에 성공한 김효주는 통산 우승을 13승(2012년 아마추어 1승 포함)으로 늘렸다.

10년 전, 고등학생이던 김효주는 OK배정장학재단의 장학생(현 OK세리키즈 장학생)으로 뽑혔다. OK금융그룹 계열사가 출연한 OK배정장학재단은 골프 꿈나무 육성을 위해 만들었다. 지금은 박세리와 함께 하는 ‘OK세리키즈’ 장학생으로 운영 중이다.

OK금융그룹은 선발된 장학생에게 장학금 및 훈련비 등으로 연 최대 2000만원을 지원한다. 프로가 되기 전까지 많은 돈을 써야 하는 아마추어 골퍼들에겐 큰 힘이 된다.


김효주처럼 OK금융그룹의 장학생으로 선발돼 지원을 받았던 선수들은 지금 KLPGA 투어 정상급 선수로 성장했다. 박현경과 임희정 그리고 이번 대회에서 두각을 보인 윤이나와 이예원, 황유민도 OK세리키즈 장학생 출신이다.

특히 이날 우승이 더욱 특별한 건 지난 8월 태극마크를 달고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을 하지 못한 아쉬움을 씻어낸 동시에 당시 대한민국 올림픽 선수단 부단장이었던 최윤 OK금융그릅 회장과 약속을 지켰기 때문이다.

김효주는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지 못해 아쉬웠고 그때 최윤 부단장님께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겠다’고 했는데, 그 약속을 지키게 됐다”고 의미를 뒀다.

올림픽이 끝난 뒤 국내에 머물며 개인 훈련을 해온 김효주는 10월엔 LPGA 투어로 복귀해 다시 우승 사냥에 나선다. 김효주는 지난 5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HSBC 월드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LPGA 투어 4승째를 따냈다.

김효주는 9월 말 미국으로 떠나 2개 대회에 참가한 뒤 다시 국내로 들어와 10월 21일부터 나흘 동안 부산에서 열리는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참가할 예정이다.

국내 일정을 모두 마친 김효주는 “지난주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았는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해 너무 기분이 좋다”며 “우승이라는 진한 여운을 남겨 뿌듯하다”고 기뻐했다.

장하나(29)와 김지현(30), 이소미(22), 이소영(24)이 합계 12언더파 204타를 쳐 공동 3위에 올랐고, 10대 돌풍을 예고했던 윤이나(18)와 황정민(18)은 이가영(22)과 함께 공동 7위(11언더파 205타)로 대회를 마쳤다.

19일 충북 청주 세종 실크리버CC에서 끝난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효주(가운데)가 박세리(맨 왼쪽)과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에게 트로피와 우승 상금을 전달받은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골프 in 조원범 기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