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베라버스와 난치암 대사조절항암제 기술이전 협약

김정민 기자I 2021.10.06 14:28:07
사진=연세의료원
[이데일리 김정민 기자]연세의료원은 베라버스와 차세대 난치암 대사조절항암제 개발 위한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베라버스는 종양 분자아형 특이적 정밀 대사조절항암제 연구의 국제적 권위자인 연세대 의과대학 정재호교수가 창업한 회사다.

국내외 20년 경력의 비즈니스 경영및 바이오 전략 컨설팅 전문가인 박지현 대표를 중심으로 난치암을 종양 분자아형 특이적 분류라는 독창적 신약개발 플랫폼을 기반으로,정밀 대사조절항암제개발에 주력하고 있는스타트업 기업이다.

연세의료원이 이전할 특허기술은 총 3건으로 첫번째 기술은 항암제 내성 암세포 치료 유효물질 2종(2건)이다.


연구팀은 환자유래 항암제 내성 대장암 세포주를 이용해 암세포 세포막에 존재하는 치료타겟이 항암제 내성 기전과 관련이 있다는 것으로 확인하고 유효 물질 2종을 개발했다.개발된 2종의 유효물질은 환자유래 항암제 내성 대장암 세포 및 이를 이용한 동물 모델에서 종양증식을 효과적으로 억제했다는 게 연세의료원측 설명이다.

이와 함께 난치성 암인 SEM (stem like/epithelial/mesenchymal) 분자아형 위암 암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3개의 치료 타겟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SEM 아형 위암 환자로부터 얻은 멀티오믹스 데이터 및 오가노이드를 이용해 SEM 분자아형 특이적인 암세포 대사와 관련 있는치료타겟3종을 억제할 경우, SEM 아형 위암 세포의 증식 억제가 매우 효과적인 것을 확인함으로서 난치성 SEM분자아형위암 치료제 개발의 단서를 확보했다.

SEM 분자아형 위암은 전체 위암 환자의 15~43% 정도를 차지하며, 5년 생존율이 30% 미만으로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현재 이를 표적으로 하는 항암 치료제는 전무한 상태이다.

베라버스는 이전 받은 2종의 유효물질을 바탕으로 선도물질 발굴을 통해 비임상 시험에 착수할 예정이다. 특히 신규 치료타겟 3종에 대한 특이적인 유효물질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차세대 난치성대사조절항암제 개발을 단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