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최근 확진자 중 해외유입 비중 높아…2단계 거리두기 아직"

안혜신 기자I 2020.06.30 13:06:18

전체 유입자 50~60명이지만 해외유입 많아
지역감염은 20~30명 수준…"아직 의료체계 감당 가능"
비수도권 확산은 우려스러워…소모임 자제 당부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관련 현재 수준인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최근 들어 코로나19 유행이 비수도권 지역으로 확산하는데 따른 우려를 표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30일 “최근 지역감염이 대전이나 광주, 전남 쪽으로 내려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전국 어디서든 산발적 감염이 계속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전체 확진자 수는 50~60명이지만 해외 유입 비중이 상당히 높아 현재는 1단계에서 2단계까지 갈 수준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왕성교회 신도 중 난우초등학교 시간강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관악구 난우초등학교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줄을 서서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신규 환자수는 지난 28일 60명대를 기록하면서 8일만에 60명을 넘어섰지만 다음날 40명으로 떨어진 뒤 이틀 연속 이를 유지했다. 이달 들어 신규 환자수는 30~60명대 사이에서 오르락내리락 하고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지역사회만 놓고 보면 20~3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코로나19의 특성상 확진자 수를 0으로 만들기는 어렵다”면서 “지금은 1단계 수준을 유지하면서 생활방역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거리두기를 3단계로 나눴다. 1단계는 현재 진행하고 있는 ‘생활 속 거리 두기’가 해당하는 단계다. 최근 2주간 일일 확진자 수가 50명 미만, 감염경로 불명 사례 비율이 5% 미만이고 관리 중인 집단발생 현황이 감소 또는 억제 상태이고,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이 증가하거나 80% 이상일 경우가 해당한다.

2단계는 일일 확진자 수가 50~100명 미만이고 관리 중인 집단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경우에 도입한다. 국민에게 필수적이지 않은 외출·모임과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고,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권고한다.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모든 사적·공적 목적의 집합·모임·행사는 금지하는 행정명령이 실시된다.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거리두기의 단계를 올리는 것은 많은 사회적 희생이 필요하다”면서 “하지만 아직은 의료체계가 통상적인 부분 넘어서서 버거운 상황은 아닌만큼 전체가 희생할 정도의 수준은 아니라고 본다”고 부연했다.

다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진행되던 확산세가 비수도권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정부도 우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최근 전파 양상은 대규모 시설에서 크게 번지기보다 소모임, 특히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어 고민이 많다”면서 “소모임을 통한 감염 확산이 반복된다면 이 부분을 결국 법적으로 강력히 규제할 수 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녕하세요. 안혜신 기자입니다.

안혜신 뉴스룸 안혜신

`코로나19` 비상 더보기

- 코로나19 국내 임상 12건 진행…치료제 10건·백신 2건 - 헬스장서 스친 후 확진...대전시 ''고강도 거리두기'' 26일까지 연장 - 식약처, 비말차단용 마스크 전수 조사…3개 제품 부적합(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