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이재명, 제주 통행세? 국내서 뭐하자는 것인가"

황효원 기자I 2021.09.28 14:47:22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8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제주도민 기본소득 공약을 두고 “해외에 나가는 것도 아니고 같은 대한민국 안에서 뭐하자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사진=노진환기자)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본소득 재원 마련을 두고 말도 안되는 국토보유세 운운하더니, 이번에는 통행세인가”라고 적었다.

전날 이 지사는 제주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제주지역 공약’을 발표하면서 “제주 환경보전기여금 도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제주를 찾는 사람 1인당 8000~1만원을 받으면 연간 1500억~2000억원의 수입이 발생하는데 일부는 신재생에너지나 환경보전에 사용하고 상당 부분은 제주도민을 위한 기본소득으로 활용하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은 “서울시민 기본소득은 서울 톨게이트나 서울역에서 1만원을 거두고 전국 광역시도마다 톨게이트나 역에서 1만원씩 징수해서 기본소득 재원을 마련해야 하는 거냐”고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뭐든 하는 ‘이재명 포퓰리즘’의 끝은 어디인가”라며 “이러한 발상은 퍼주기는 하고 싶은데 재원은 없고, 그냥 포기하면 깔끔하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