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쓰레기 더미서 구조 50대 독거남 '인생 2막' 시작 사연은

양지윤 기자I 2021.09.07 14:59:08

양천구, 신정3동 독거남 주거환경개선활동
7시간 동안 집안 곳곳 쓰레기 수거
죽음 문턱 간 A씨 요양병원서 회복 중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주스 좀…”

지난 달 17일 SOS 요청받은 서울 신정3동 주민센터 직원들은 황급히 한 남성의 집으로 향했다. 죽음의 문턱에서 구조된 이는 50대 독거남 A씨. 코를 찌르는 악취에 산처럼 쌓인 쓰레기 더미로 발 디딜 틈조차 없던 그의 집에는 마대자루 약 50개 분량의 쓰레기 500kg가 쌓여있었다.

주거환경 개선 전 모습.(사진=양천구 제공)



A씨의 집안을 대대적으로 청소하기 위해 지난 2일 양천구 신정3동 주민센터와 돌봄SOS센터 청소 업체, 신월종합사회복지관 직원들이 소매를 걷어부쳤다.

공무원, 자원봉사자 등 총 12명이 동원된 이날 작업은 무려 7시간 동안 진행됐다. 오래된 음식물 쓰레기와 집안을 가득 채운 쓰레기 더미를 하나하나 선별하는 과정을 거쳐 분리 배출할 것과 버릴 것으로 정리했다. 어느 정도 비워진 집안을 비롯해 배설물과 곰팡이로 뒤범벅된 화장실과 주방, 베란다를 모두가 쓸고 닦기를 반복하며 청소해 나갔다. 아침 일찍 시작된 주거환경 개선 작업은 늦은 오후가 돼서야 끝났다.

신정3동 주민센터는 주거환경 개선활동과 함께 알콜중독 문제로 오랜 기간 왕래가 없던 A씨의 가족을 설득했다. 단절된 관계를 회복하기 위한 소통의 물꼬를 텄다. 이날 A씨의 집 안 청소를 위해 지방에서 올라온 A씨의 형은 “주민센터의 기민한 대처 덕분에 동생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현재 A씨는 요양병원으로 옮겨져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 치료를 마치는 대로 집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신정3동 주민센터는 구청과 협력해 A씨가 전과 같은 삶을 살지 않도록 지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양천구는 예고 없이 찾아오는 위기의 순간에 구민 여러분께서 가장 먼저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며 “앞으로도 구석구석 틈을 놓치지 않는 촘촘한 ‘연결’을 통해 서로가 서로를 돌보는 따뜻한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해 가겠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