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마약사범 특별단속' 연말까지 확대 시행

박기주 기자I 2020.10.22 12:00:00

마약 전문 수사관 등 1.3만 가용경력 집중해 단속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경찰청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하반기 마약류 사범 특별단속’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고 형사·사이버·외사 등 범수사부서의 역량을 집중해 고강도 특별단속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청 전경(사진=이데일리DB)
이번 단속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마약류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이달부터 범정부 합동(경찰청, 식약처, 관세청 등)으로 진행하고 있는 불법 마약류 유통 차단을 위한 특별단속과 함께 추진된다.

우선 특별단속의 집중도를 높이고 부서 간 유기적인 협업체제 구축 및 대책 논의를 위해 경찰청과 지방청에 ‘불법 마약류 유통 근절 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또한 올해 말까지 전국 마약 전문 수사관을 비롯해 형사와 사이버, 외사수사 등 범 수사부서 수사관 총 1만3502명 등 가용경력을 총 집중해 대대적인 단속을 추진한다.

특히 △불법 마약류 공급사범 △외국인 마약류사범 △인터넷(다크웹)·SNS 등을 이용한 마약류 사범 등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관련 불법 수익에 대해서도 끝까지 추적해 몰수·추진 보전을 신청하는 등 범죄 분위기를 사전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무조정실 주관 마약류대책협의회를 통해 관계기관과 마약류 정보를 공유하고 부처별 공동대응 체제를 강화할 방침이다. 식약처와 협조해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합동단속 등 의료용 마약류 단속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번에 확대 추진하는 특별 단속을 통해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마약 범죄를 뿌리 뽑을 수 있도록 경찰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