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에 속은 트럼프 측근 줄리아니…"날조된 영상"

조민정 기자I 2020.10.23 14:38:34

몰카에 속아 부적절한 행동 암시 영상 공개
"대선 앞두고 바이든 보호하려 위조된 영상"

코미디 영화 ‘보랏2’ 제작진이 꾸민 가짜 언론 인터뷰 속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의 모습(출처=유튜브 ‘CSmoke365’ 캡쳐)
이데일리 조민정 인턴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이자 전 뉴욕시장인 루디 줄리아니가 여성배우와 부적절한 행동을 할 뻔한 몰래카메라 영상이 언론에 공개되며 의혹이 확산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코미디 영화 ‘보랏2’ 제작진이 꾸민 가짜 언론 인터뷰에 응했다. 호텔 침실에서 진행된 인터뷰 영상은 영화 개봉을 앞두고 예고편 형식으로 공개됐다.

예고편 영상은 쇼파에 앉아 질문에 대답하는 줄리아니 전 시장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후 동유럽 출신 기자 역할을 맡은 배우가 인터뷰 도중 줄리아니 전 시장에게 “침대에서 이야기를 계속할 수 있냐”고 묻는다.


이에 동의한 줄리아니 전 시장이 침대에 앉은 후 배우가 그의 마이크를 벗기는 듯한 모습이 나타나고 줄리아니의 손이 바지 앞쪽에 올려져 있는 장면으로 영상은 끝난다.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셔츠를 바지 안으로 넣어 옷을 고쳐 입으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보랏 영상은 완전히 위조된 것이다. 인터뷰 전과 후, 진행하는 내내 난 결코 부적절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이어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그 차남의 범죄행각을 낱낱이 파헤치고 있는 내 노력을 깎아내기 위해 공개된 영상”이라고 반박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