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돈벌어 이자도 못내는 기업 5곳중 1곳 넘을수도"

원다연 기자I 2020.09.24 11:00:00

코로나 매출충격 최악땐 올해 한계기업 비중 21.4%
한계기업 대출 175.6조로 전년대비 60.1조 증가 추정
"금융지원에 신용위험 이연…과소평가 가능성 유의"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올해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 5개 중 1곳은 벌어들인 돈으로 이자도 내지 못하는 ‘한계기업’이 될 수 있다는 한국은행의 전망이 나왔다.

한국은행은 24일 금융통화위원회에 보고한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충격을 감안할 경우 올해 한계기업 비중은 21.4%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계기업은 3년 연속 벌어들인 돈으로 이자도 내지 못하는 상태에 있는 기업을 말한다.

올해 5곳중 1곳 이상은 이같은 한계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은 한은이 코로나19로 인해 업종별 매출액이 평균 10.5% 감소하고, 숙박음식이나 영업서비스 등의 취약업종의 경우 평균 29.5%까지 매출액이 떨어질 것을 전제한 상황에서 추정한 수치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 이래 한계기업이 가장 많은 규모(3475개)를 기록했던 지난해에 비해 1558개가 더 증가하는 것으로, 한계기업 비중은 같은 기간 6.6%포인트 늘어나는 수준이다.


한은은 아울러 이같은 전제 하에서 한계기업에 대한 대출 규모는 175조6000억원으로 지난해(115조5000억원)에 비해 60조1000억원이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 경우 한계기업 여신이 전체 외감기업 여신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2.9%까지 높아진다.

한계기업의 신용위험도 높아지고 있다. 올 6월중 한계기업이 주가 평가 기준 자산가치가 1년 이내 상환해야 하는 부채 이하로 하락할 확률은 평균 4.1%로, 비한계기업(1.7%의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한계기업과 이들에 대한 여신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금융기관들은 기업여신에 대한 위험관리를 점차 강화해나갈 필요가 있다”며 “특히 이자유예 등 금융지원 정책으로 기업의 신용위험이 일부 이연되고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재무지표를 기초로 평가한 기업의 신용위험이 과소평가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료=한국은행)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