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사 노조 연맹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철회..법정관리 신청”

이소현 기자I 2020.09.22 11:34:30

"정부지원금 받을 수 있도록 고용보험료 납부해야"
정부·여당·창업주 이상직 의원 책임있는 자세 요구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이스타항공 노동자 고용유지 촉구를 위한 조종사 노동조합 합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연맹은 22일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직원 정리해고를 즉각 철회하고 법정관리를 신청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조종사 노조는 이날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스타항공이 법정관리 신청도 없이 1600명의 직원을 400여명으로 축소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조종사 노조는 “기업 회생 절차에서 직원 해고는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돼야 한다”며 “무급휴직→희망퇴직→법정관리→채무조정 등 과정을 거친 뒤 인력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종사 노조는 이스타항공 경영진의 ‘꼼수’와 ‘무능함’을 지적했다. 조종사 노조는 “이런 상황을 바라보며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비상장 회사의 각종 회계부정 의혹을 감추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인건비를 줄여 회사를 팔아 치우려는 꼼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경영진이 회사 회계처리에 어떠한 부정도 없다면 법이 정한 대로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해야 한다”면서 “직원 600여명의 해고 통보를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월 말 전면 운항중단 이전 고용보험료만 납부하고 정부의 무급휴업·휴직 지원제도를 제대로 이용하였다면 임금이 체불된 6개월간 무급휴업·휴직을 이어가며, 직원들은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고 회사는 체불임금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결국 고용보험료 미납과 체불임금이 부메랑이 되어 현 경영진의 발목을 잡는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미납한 고용보험료의 납부도 요구했다. 조종사 노조는 “직원들이 최소 생계를 위한 정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고용보험료를 내야 한다”며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고용보험료를 내 해고자를 포함한 1100여명이 고용유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 정리해고와 관련해 정부와 여당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종사 노조는 “정부와 여당이 이스타항공의 법정관리와 제3자 인수를 위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최우선으로 이스타항공에 대한 정부의 금융지원을 집행하고, 고용보험료와 체불임금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의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책임있는 자세도 요구했다. 조종사 노조는 “이상직 의원이 늦었지만, 이제라도 대국민 사과를 하고 국회의원, 이스타항공 창업주로서 책임 있는 자세로 직원들을 구제할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며 “사제를 출현하고, 정부 여당과 함께 이스타항공이 회생을 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이스타항공 노동자 고용유지 촉구를 위한 조종사 노동조합 합동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스타항공 파산 위기 더보기

- [2020국감]국토부, 이스타 항공 과징금 가장 많이 깎아줬다 - 환노위 국감장서 "경사노위, 이스타 해고문제 해결 나서야" 질타 - [2020국감]野, 이스타항공 사태 집중포화…“이상직·여당에 책임 물어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