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L 콜라 원샷 후 사망한 中 남성… 배 안엔 가스 가득

송혜수 기자I 2021.09.28 14:08:54

‘간과 위장병학에서의 치료와 연구’ 발표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중국에서 한 남성이 콜라 1.5ℓ를 10분 만에 전부 마셨다가 장기에 가스가 가득 차 숨진 사례가 공개됐다.

지난 26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 데일리메일 등은 중국 연구진이 국제 학술지 ‘간과 위장병학에서의 치료와 연구’에 ‘콜라에 의해 팽창된 간’이란 제목의 논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중국의 22세 남성은 더운 날씨에 심한 갈증을 느껴 콜라 1.5ℓ를 10분 만에 다 마셨다. 이후 6시간이 지나자 심한 복통과 배가 부풀어 오르는 증상을 겪었다. 평소 기저질환이 없던 남성은 곧장 베이징에 있는 차오양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남성의 심장 박동수는 급격히 상승했고, 혈압은 떨어지고 있었다.

콜라 1.5ℓ를 10분 만에 마신 중국 남성의 CT. 장기에 가스가 찬 모습을 화살표가 가리키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World News Today 영상 캡처)
이에 의료진은 이 남성의 소화관에 찬 가스를 배출하려 시도했지만 그의 간은 이미 심각한 손상을 입은 뒤였다. 결국 남성은 상태가 계속 악화해 병원에 온 지 18시간 만에 숨졌다.


이 사례를 보고서에 실은 의료진은 “당시 남성의 CT 검사 결과 그의 장과 간문맥에 비정상적인 가스의 차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남성이 많은 양의 콜라를 너무 빨리 마셔 장에 치명적인 양의 가스가 모였다”며 “이 가스는 간의 주요 혈관인 간문맥까지 침투해 간에 공급돼야 할 혈액이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의료진은 이 남성이 많은 양의 콜라를 급하게 마신 것이 사망원인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콜라가 사망 원인이 아닐 수도 있다는 반론을 제기했다.

생화학자인 네이선 데이비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교수는 “1.5ℓ 양의 콜라가 치명상을 입힐 가능성은 매우 낮다”며 “남성의 사망원인은 콜라보다 박테리아 감염 때문일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테리아가 남성의 장에 가스 주머니를 만들어 이 가스가 간문맥으로 들어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데이비스 교수는 “갑작스러운 많은 양의 탄산음료 유입이 증상을 악화시킬 수는 있지만, 남성을 사망에 이르게 한 직접적 원인은 아닐 것”이라며 “만약 탄산음료가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 이러한 사례가 많이 나왔어야 한다”고 반박했다.

다만 그는 남성의 사망원인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 위해선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