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청년 주택으로 바뀐 호텔

김태형 기자I 2020.12.01 11:03:29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1일 서울 성북구 안암동 청년 맞춤형 공유주택 '안암생활'에서 한 입주민이 자신의 방을 공개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대학생·청년의 주거안정을 위해 코로나19 여파로 공실 상태의 관광호텔을 리모델링해 청년들에게 공급하고 지난 30일부터 입주를 시작했다.

'안암생활'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27~35만원으로 공급하며 풀 옵션의 주거시설과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시중 임대료의 50%이하로 누릴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