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무릎에 입술 맞춰"…與, 고성 등 집단 반발

송주오 기자I 2020.10.30 12:19:25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 국회 운영위서 국가인권위 상대 질의
민주당 "단정적 표현 써 인권위 압박" 지적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국회 운영위원회가 30일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국정감사 진행 도중 여야 의원 간 고성이 오가는 등 소란이 벌어졌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를 두고 질의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가운데 뒷모습)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요구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 사이에서는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지요” “기본이 아니지 않나”라는 등의 고성과 항의가 터져 나왔다. 이에 김태년 운영위원장은 민주당 문정복 의원 등을 향해 “진정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소란은 수 분간 이어졌다.

김 의원은 질의 시간 중지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김 위원장을 향해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냐”고 항의했고 김 위원장이 재차 “질의를 하라. 질의 안 할 건가”라고 맞받으면서 두 사람 사이에 신경전도 벌어졌다.


결국 김 위원장이 재차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고 당부하고 김 의원이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하고 나서야 국감이 이어졌다.

김원이 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야당 의원이 인권위에서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너무 단정적인 표현을 써가면서 인권위를 압박하고 있다”며 “도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2020 국정감사 더보기

- 美대선 긴박..서훈 실장, 국감 중 靑복귀 - 국민의힘 “靑 국감, 권력형 금융사기 특검 필요성 재확인” - 與野, 靑국감서 고성에 난타전…노영민 “윤석열 민망할 것” 비판(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