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서 두 눈 파인 유기견 발견…"학대 의심" 경찰, 수사 착수

황효원 기자I 2021.06.02 13:29:28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경기 안성에서 두 눈이 파인 채 쓰러져있던 유기견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두 눈이 파인 채 발견된 유기견 (사진=동물보호관리시스템 제공)
2일 안성시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시 소속 유기동물 포획 요원은 안성시 발화동에서 두 눈이 파인 유기견 한 마리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갈색 진도 믹스견으로 추정되는 이 유기견은 발견 당시 성견이 채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얼굴에도 진물이 엉겨 붙어있어 한 눈에 봐도 상태가 심각했다. 개의 상태를 확인한 시 담당자는 인근 동물병원에 치료를 맡겼고 해당 병원 수의사는 “학대가 의심된다”는 의견을 전했다.

시는 지난달 27일 안성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구조된 유기견은 현재 두 눈 봉합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며 생명에 큰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개의 상처가 학대에 의해 발생한 것인지를 먼저 파악한 뒤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