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에서 음란행위한 커플…승객 "이런 행위 허용하냐"

권혜미 기자I 2021.09.17 14:38:28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기내에서 과도한 음란행위를 한 커플이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았다.

(사진=‘THE SUN’)
지난 15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에 따르면 ‘라이언 에어’에 탑승한 한 커플이 비행기 안에서 격정적으로 애정행각을 벌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기사에 함께 첨부된 영상 속에서 남성은 음료를 들고 있고, 그의 품에 안겨 있던 여성은 남성의 다리 사이로 고개를 숙였다. 또 이내 두 사람은 당당하게 입을 맞췄고 서로의 신체 이곳저곳을 만지기 시작했다.


해당 칸은 다른 승객과도 나란히 앉아 누구나 두 사람을 볼 수 있는 좌석이었지만 커플은 아랑곳하지않고 행위를 이어갔다.

때마침 커플의 맞은편에 앉아 있던 한 승객이 두 사람의 모습을 촬영했고, 해당 영상은 온라인에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1분 넘게 이어진 영상에서 두 사람을 제지하는 승무원이나 기내 관계자는 없었다.

영상을 촬영한 승객은 트위터를 통해 “이런 행위를 허용하는 것이냐. 다음에 항공편을 예약할 때는 이 점을 고려해야겠다”고 분노했다.

‘더 선’은 “라이언에어 기내 비행 규정에 따르면 다른 승객에게 불쾌함을 일으키는 행동에 대해 승무원이 제한할 수 있으며 이런 행위가 계속되면 비행기에서 내리는 것까지 요구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