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집단 휴진' 경찰, 대학병원 의사 3명 등 5건 수사

손의연 기자I 2024.06.24 12:00:00

18일 의료계 집단 휴진 관련 수사 나서
복지부 3명 수사의뢰·시민 2건 고발
수업 거부 강요 의대 4곳…6명 입건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경찰이 18일 벌어진 의료계 집단 휴진과 관련해 5건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청(사진=이데일리DB)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24일 오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18일 의료법상 진료 거부한 건과 관련해 보건복지부에서 대학병원 의사 3명을 수사의뢰했고, 시민이 2건을 고발해 경찰은 5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향후 집단 휴진과 관련해 추가 고발이 접수되면 즉각 출석을 요구하는 등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공의 집단행동을 부추긴 혐의 등으로 고발된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장에 대해 20일 추가 소환 조사도 진행했다.

우 본부장은 “법과 원칙에 따라 필요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또 경찰은 메디스태프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명예훼손 등 혐의가 있는 글을 올린 43명을 특정해 38명을 조사했다. 현재까지 13명을 송치했다.

한편 수업 거부를 강요한 정황이 있는 의대 4곳을 교육부가 수사의뢰한 건에 대해 경찰은 6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앞서 교육부는 의대 학생회가 학생들에게 수업 거부와 집단 휴학계 제출을 강요했다는 제보를 접수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5명을 조사했으며 1명을 조사 예정이다. 입건자 전원은 학생이다.

의료계 집단행동

- '전공의 없는 병원' 현실화…커지는 의료붕괴 공포[이슈포커스] - 전공의 1만2000명 무더기 사직…대통령실 "상급병원 47곳 체질개선 진행" - 의대 교수들 "하반기 전공의 모집, 꼼수...필수의료 몰락 이어질 패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