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개천절집회 불참…文정권, 피격 공무원으로 궁지에”

김소정 기자I 2020.09.25 11:06:22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김진태 전 국민의힘 의원이 10월 3일 개천절 집회에 불참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진태 전 의원 (사진=이데일리)
김 전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개천절엔 저도 광화문에 안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드라이브 스루로 하자고 대안을 제시했더니 정권은 벌떼처럼 일어나 그것도 안 된단다. 할 말이 없으니 더 성질을 부린다. 각자 차 안에서 문 닫고 하겠다는 분들을 코로나 확산의 주범으로 잡아갈 기세다. 살다살다 이런 공포정치 처음 본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권은 지금 경제실책과 연이어 터지는 구성원들의 비리로 궁지에 몰려 있다. 특히 소연평도 공무원 총격살해사건은 정점을 찍는다. 이 정권은 국민이 총살당하고 시신이 불타는 걸 뻔히 바라만 보고 있었다. 역대 이런 정부는 없었다”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정권은 결코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다. 오히려 자신들의 실책을 덮어줄 국면전환용 희생양을 찾을 거다. 그건 저 김진태가 될 수도 있고 애국시민들이 될 수도 있다. 이번에는 광장에 모이지 말고 각자 있는 곳에서 문자로 댓글로 싸우자. 기회는 곧 온다. 그때 제대로 된 힘을 보여주자”라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이번 10월 3일 광화문집회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좋겠다. 그날은 모두 차를 가지고 나오는 게 어떨까? 만약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다.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와 아무 상관없다”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개천절 집회에 대해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도 개천절 집회에 대해 경찰의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하지만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 보수단체 대표들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차량시위를 할 것”이라며 “10대 이상 못 모이게 하니 9대씩 끊는 식으로 집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더보기

- 北 피살 공무원 형, 국방장관 면담…"정보공개 재청구 할 것" - [2020국감]국정원 “北김정은, 서해 피격 진상조사 및 시신 수습 지시” - 국정원 “北, 서해 피격 이후 통신망 노출돼 이용 줄어”(속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