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대, 국내 첫 사회안전학 석사과정 개설…재난전문가 양성

이정훈 기자I 2020.10.27 11:09:28

행정대학원 내에 석사과정으로 사회안전학과 개설
사회안전정책·사회재난관리 등 두 전공으로 나뉘어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한성대학교가 국내 대학 가운데서는 최초로 대학원 내에 사회안전학과를 개설한다.

이를 통해 전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포함한 각종 사회 및 자연재난 위기에 신속·정확·투명하게 대응할 전문가를 양성하기로 했다.

사진=한성대학교



한성대는 27일 행정대학원 내에 석사과정으로 사회안전학과를 개설, 우리 사회에 지속적으로 위험을 증폭시키고 있는 홍수, 지진, 기후변화 등 자연재난은 물론이고 코로나19 등 각종 감염병, 테러 등 기존 안보 위협까지 스펙트럼을 넓혀 증거 기반 위기관리 능력을 학생들이 함양할 수 있도록 과정을 설계했다.

전공은 크게 두 가지로, 사회안전정책 전공은 재난안전 환경과 안전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증거기반 정책 기획 및 소통 능력 배양을 목표로 하고, 사회재난관리 전공은 군, 경찰, 소방, 해양경찰, 보건 등 정부 및 공공 부문에서 재난을 담당하는 인력을 대상으로 조직, 인사, 재무 관리 역량을 높이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강의는 코로나19를 맞아 원격 수업에 비중을 둬 학생들이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수업과 토론을 진행하고 실무 경험을 늘리도록 해 학습과 실무가 일원화되도록 할 예정이다.

신입생은 모집은 정시의 경우 10월26일부터 11월6일까지며 수시는 내년 1월4일부터 8일까지로 나눠서 진행하며, 자세한 내용은 대학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거나 행정대학원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성대 대학원 관계자는 “앞으로 각종 재난은 더 증가할 수밖에 없으며 이런 위기를 제대로 관리할 전문가 육성이 절실하다”며 “국민들이 위기상황에서 생명 피해의 최소화는 물론 사회·경제적 위험도 줄이는 것이 이번 학과 신설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