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화성공장 화재' 에스코넥 대표, 오후 2시 사과문 발표

황영민 기자I 2024.06.25 12:20:22
[화성=이데일리 황영민 기자] 지난 24일 공장 내 화재로 30명의 사상자를 낸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의 모회사 에스코넥 대표가 사과문을 발표한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과 구급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에스코넥 관계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 2시 대표님께서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현재 사고 조사와 수습에 집중하고 있는 관계로 질의 응답에 많이 응하지 못하는 점 양해 바란다”고 말했다.

리튬 배터리 제조업체인 아리셀은 코스닥 상장사이자 휴대폰 금속부품 제조사인 에스코넥의 자회사로 2020년 5월에 출범했다. 에스코넥은 2023년 말 기준 아리셀 지분 96%를 보유하고 있다.

화성 리튬공장 참사

- 경찰, 아리셀 화재 관련 2차 압수수색 - ‘31명 사상’ 아리셀 2차 압수수색…관계자 2명 추가 입건 - 법적근거 없는 아리셀 피해자 지원 어쩌나, 화성시·유가족 충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