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파산 저축은행 공적자금 약 14조원, 사실상 회수 불능

이성기 기자I 2020.10.20 11:15:39

총 28조원 중 회수 약 13조원, 절반도 회수 못 해
미회수 중 회수 가능 약 1조3700억 불과
이영 "공적자금 투입시 지원·회수·상환 전반 고려해야"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예금보험공사(예보)가 파산한 저축은행에 투입한 공적자금 28조원 가운데 회수한 자금은 약 13조원으로, 투입자금의 절반도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영 국민의힘 의원(비례대표)이 예금보험공사에서 제출받은 파산저축은행별 자금 지원 및 회수 현황에 따르면, 예보가 지난 2011년부터 파산한 저축은행 32곳에 투입한 금액은 28조 4695억원이며, 이중 올해 8월까지 회수한 자금은 13조 3326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저축은행별 회수율은 보해저축은행이 11.8%로 가장 낮았고, 한주저축은행(18.1%), 부산2저축은행(19%) 순으로 낮았다.

미회수 금액별로는 부산저축은행(2조 5333억원)이 가장 많았고 토마토저축은행(2조 1133억원), 제일저축은행(1조 7953억원)이 뒤를 이었다.

현재까지 예보가 회수하지 못한 금액은 15조 1369억 원에 달하는 반면, 향후 회수 가능하다고 추정한 금액은 약 1조 3700억 원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13조 7669억원은 사실상 회수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이영 의원은 “매년 예보의 낮은 자금 회수율이 지적되고 있지만 회수율은 여전히 절반 이하를 맴돌고 있다”면서 “예보는 회수율 제고 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하고, 향후 공적자금을 투입할 때는 지원·회수·상환까지 운용 과정 전반을 고려해 이 같은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2020 국정감사 더보기

- 美대선 긴박..서훈 실장, 국감 중 靑복귀 - 국민의힘 “靑 국감, 권력형 금융사기 특검 필요성 재확인” - 與野, 靑국감서 고성에 난타전…노영민 “윤석열 민망할 것” 비판(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