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핵테러'"…환경·반핵단체들 반대 잇따라

황효원 기자I 2021.04.13 10:58:04

"방사성 물질 소량 배출도 해양생태계에 큰 영향"
"한국 정부도 강경 대처해야"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탈핵·환경단체들은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한 일본 정부의 결정을 두고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 중인 원전 오염수. (사진=AFP)
13일 환경운동연합 등 국내 31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인 탈핵시민행동은 성명을 내고 “지난 10년 동안 주변국이 반대해온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독단적으로 강행하려는 행태에 분노한다”면서 “일본 정부의 결정을 ‘핵 테러’로 규정하고 방류를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탈핵시민행동은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인체에 무해한 수준까지 희석해 순차 방류하겠다고 했지만 희석해도 바다에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에는 변함이 없다”며 “해양생태계를 넘어 인간에게도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니퍼 모건 그린피스 사무총장도 성명에서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방사성 오염수를 의도적으로 태평양에 쏟아붓는 일을 정당화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끔찍한 일”이라며 “방류 결정은 유엔해양법협약에 규정되어 있는 일본의 법적 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오염수 속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이 1ℓ에 1500베크렐(㏃) 미만이 될 때까지 바닷물로 희석한 후 배출한다는 일본 정부의 계획에도 의문을 제기하면서 한국 정부의 제소 등 국제 시민사회와 연대한 대일 압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는 “방사성 물질은 시간이 지나면 영향에서 벗어날 수 있는 황사와 다르다”면서 “꾸준히 소량을 내보내는 경우에도 사라지지 않아 해양 생물에 지속적인 영향을 줄텐데 그 정도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것이 문제”라고 설명했다.

최경숙 시민방사능센터 활동가는 “일본을 설득해도 듣지 않으니 이제는 법률·해양 전문가들과 함께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한국 정부의 대응도 너무 점잖았던 만큼 더 강경한 대처 등 요구사항을 정리하고 있다”고 했다.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더보기

- 韓·中 반발에도…“日 오염수, 원전 1km 밖 바닷속 방류 검토” - “오염수 마셔도 괜찮다”는 日 부총리…서경덕 “먼저 마셔라” - 이재명, 日에 공개 항의…"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