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추석`에 신권 발행도 줄어…6년 만에 4兆대

이윤화 기자I 2021.09.17 12:00:00

한은, 2021년 추석 전 화폐공급 실적 발표
연휴 전 10영업일간 4조8000억원 공급
신권 발행 규모 1년 전 대비 2000억원↓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에 설에 이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시중은행으로 풀린 자금도 1년 전보다 2000억원 가량 줄었다. 4차 대유행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인한 자영업자 내수경기 부진이 주효했고, 재난지원금이 상품권과 카드 위주로 지급된 영향도 있었다.

추석 연휴를 앞둔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시중 은행에 공급할 추석 자금 방출이 이뤄지고 있다.(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21년 추석 전 화폐공급 실적’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이날 예상공급액의 합계를 추산한 결과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 순발행액은 약 4조8000억원 수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00억원(4.8%) 가량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추석 연휴기간은 지난해와 같았지만 발행액과 환수액이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는 가운데 자영업자 등의 내수경기 부진과 함께 추석 전 국민지원금이 카드, 상품권 등 위주로 지급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추석 연휴 전 10일간 신권 순발행액 추이는 최근 3년 간 5조원대에서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다가 올해들어 4조원대로 줄었다. 코로나 여파가 이어진 지난해 추석(5조678억원)보다 2410억원 가량 줄어든 4조8268억원을 기록했다. 한은이 발행한 추석 명절 연휴 신권 발행금액이 4조원대로 하락한 것은 2015년(4조7200억원) 이후로 처음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본부(20.9%), 제주본부(11.7%), 광주전남본부(7.1%)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신권 발행액이 전년보다 감소했다. 경남본부(-38.3%)의 감소폭이 가장 컸으며, 인천본부(-18.1%), 강원본부(-12.8%), 부산본부(-12.3%)도 감소폭이 크게 나타났다. 수도권에 속하는 한은 발권국(-4.0%)의 신권 발행도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공단 등이 몰려 있는 경기본부와 경남본부 등은 통상 멸정 직전 신권 발행 수요가 많은데 경남본부가 집계상으로 줄어든 것은 10영업일 이전에 미리 신권을 찾아갔기 때문이며 다른 특이 요인은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더보기

- 서울 신규 확진 사흘째 500명대…위드 코로나 앞두고 확산세 주춤 - SC그룹 “韓자산가 66% 코로나 후 생애 목표 재설정” -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벤처기업 생존 전략은?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