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LG화학 등 배터리 3형제 동반 상승

이지현 기자I 2021.03.02 09:37:24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국내 배터리 3형제로 불리는 LG화학(051910), 삼성SDI(006400), SK이노베이션(096770)이 상승세다. 해외 배터리 시장 확대에 외국인과 기관 거래가 늘며 전 거래일 내림세에서 오름세로 전환에 성공했다.

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LG화학(051910)은 오전 9시30분 기준 전 거래일보다 7.10%(5만9000원) 오른 89만원에 거래 중이다. 외국인이 470억원어치를 담고 있다.



삼성SDI는 전 거래일 보다 4.30%(2만9000원) 오른 70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외국인이 90억원어치를 팔아치우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5.57%(1만4500원) 상승한 27만5000원에 거래 중이다. 외국인이 34억원어치를 담고 있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1월 세계 78개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총량은 13.7GWh로 전년 동월 대비 94.0% 증가했다. 중국 전기차 판매량이 같은 기간 3배 이상 급증하면서 전체 전기차 배터리 시장 성장세를 이끌었다.

LG에너지솔루션(전 LG화학 전지사업부문)의 배터리 탑재량은 2.5GWh로 전년 동월 대비 50.6% 늘며 2위를 지켰다. 같은 기간 삼성SDI는 18.6% 증가한 0.7GWh, SK이노베이션은 68.5% 늘어난 0.5GWh로 각각 집계됐다. 배터리 3사의 총 탑재량은 3.7GWh로 지난해 1월 2.5GWh보다 늘었다. 점유율은 35.7%에서 27.0%로 중국계 배터리사에 밀려 하락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