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2021 바이오 USA 참가… "기술 수출 기대감 높아"

권효중 기자I 2021.06.16 10:36:26

K-RAS 표적 항암 치료제 등 파이프라인 가치 부각
기술 수출 목표로 글로벌 미팅 진행중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펩타이드 융합 바이오 전문기업 나이벡(138610)은 자체 개발중인 ‘K-RAS 표적 항암 치료제’를 비롯한 다수의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결과를 ‘2021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 USA)’에서 소개하고 글로벌 제약사들과 미팅을 진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나이벡의 주력 파이프라인 중 하나인 ‘K-RAS 표적 항암 치료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다양한 범위의 표적 항암제를 개발 중에 있다. 대장암, 폐암, 전립선암 등 다양한 암종에 대한 연구개발 전임상 단계로, 폐암의 경우 이미 동소이식모델(마우스 대상 실험)에서 종양크기 90% 감소와 수명연장 등 탁월한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암젠’이 승인을 획득한 K-RAS 억제 치료제 ‘루마크라스’는 고용량이지만 나이벡의 치료제는 저용량으로 설계됐다.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나이벡은 이번 바이오 USA를 통해 글로벌 제약사에 기술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나이벡 관계자는 “세계 최대 바이오컨퍼런스인 바이오 USA에서 글로벌 제약사들과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 중”이라며 “K-RAS 표적 항암 치료제를 비롯해 mRNA 및 siRNA 등 의약품 전달용 나노입자 연구에 대해서도 크게 주목받고 있으며, 나이벡이 보유한 다수의 파이프라인에 대한 신약개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미라티’, ‘존슨앤드존슨’, ‘릴리’, ‘사노피’ 등 글로벌 빅파마들이 K-RAS 억제제를 활용한 항암치료제를 개발 중이지만 아직 주도권을 잡은 기업은 없다”며 “현재 나이벡의 개발 현황이 글로벌 빅파마들과 비교해 대등한 수준이고, 나이벡의 K-RAS 표적 항암 치료제는 글로벌 시장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이미 반영하고 있어 기술수출을 목표로 미팅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나이벡은 K-RAS 표적항암 치료제 개발 외에도 경구형 제형의 ‘염증성 장질환치료제’, ‘섬유증 치료제’등 펩타이드를 기반으로 한 신약개발 후보물질도 보유중이다. 이 치료제들 또한 아직까지 상용화된 약물이 없어 전임상 단계라도 효과가 확인된다면 기술수출이 가능할 전망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