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65% "추석 연휴 이동계획 없다"

양지윤 기자I 2021.09.17 11:15:00

서울연구원 1200가구 설문조사
시민 64% "올해 추석 경기, 작년보다 나빠"
"명절 예상 지출액 20만~50만원 미만"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민 10명 중 6명은 추석 연휴 이동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번 명절 예상 지출액은 ‘20만~50만원 미만’이 37%를 차지했다.

추석 연휴까지 이틀 앞둔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 한복상가에서 가게 주인이 손님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이영훈 기자)


17일 서울연구원은 서울지역 표본 1200가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수행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민 65.1%는 추석 ‘이동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추석 민생 안정 대책 1순위로는 54.3%가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을 꼽았고, 이어 ‘추석 성수품 물가 안정(24.0%)’, ‘소비심리 회복’(7.5%) 순으로 답했다.


서울시민의 64.4%는 올해 추석 경기가 지난해보다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추석 지출은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이 55.8%로 가장 높았으나,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도 31.8%로 상당수를 차지했다.

추석 예상 지출액은 ‘20만∼50만원 미만’이 36.8%로 가장 많았다. 50만∼100만원 미만이 29.4%, 20만원 미만이 16.8% 뒤를 이었다. ‘20만원 미만’ 비중은 2017년 6.9%에서 올해 16.8%로 2배 이상 늘었다.

추석 준비 시 가장 부담되는 비용은 ‘가족 및 친인척 용돈’이 43.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명절 선물비’(27.3%), ‘추석 상차림비’(22.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추석 상차림을 위한 1순위 제품 구입 장소는 ‘대형마트’가 49.0%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통시장’(20.2%), ‘온라인 쇼핑몰’(14.0%)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추석 상차림 제품 구입 장소 중 ‘온라인 쇼핑몰’비중이 2017년 1.9%에서 2021년 14.0%로 큰 폭 상승했다.

한편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3분기에 93.2로 전 분기보다 0.3포인트 소폭 상승하며 2분기 연속 90선을 유지했다. 소비자태도지수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올 2분기 처음으로 90선을 회복한 바 있다.

서울연구원은 “소비자태도지수는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원자재 가격 상승 및 그에 따른 급속한 물가상승 등이 국내외 불안 요인으로 작용해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