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난민 받아줬더니…내 남편과 바람났다"

권혜미 기자I 2022.05.25 10:08:51

우크라 피란민 소피아, 영구 비자 신청까지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우크라이나 여성 피란민을 집으로 맞이하자 자신의 남편과 바람이 났다고 토로한 영국 여성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잉글랜드 웨스트요크셔주 브래드퍼드에 사는 영국인 토니 가넷(29)과 로나 가넷(28) 부부는 지난 4일 우크라이나 피란민 소피아 카르카딤(22)을 집에 수용했다.

경비원으로 일하고 있던 토니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정부의 계획에 따라 난민 수용을 신청했다. 하지만 절차가 지연되자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난민을 받게 되었다.

토니와 로나 부부는 우크라이나에서 정보기술(IT) 관리자로 일했던 소피아를 집으로 초대했다.

토니 가넷(왼쪽)의 아내 로나 가넷과 토니와 함께 집을 나온 우크라이나 피란민 소피아 카르카딤(오른쪽).(사진=론케 아베비 페이스북)
우크라이나 서부 르비우를 탈출한 소피아는 영국 비자 승인을 위해 독일 베를린에 몇 주 체류한 뒤 지난 4일 부부 집으로 이동했다. 토니는 로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6살 첫째 딸 방을 소피아에게 주었다.


로나는 시간이 갈수록 토니와 소피아 사이의 이상한 기류를 느꼈다. 우크라이나어와 슬로바키아어를 구사할 줄 아는 토니는 소피아와 둘만 알아들을 수 있는 대화를 나눴고, 심지어 소피아는 퇴근한 토니에게 음식을 만들어 주기도 했다.

로나는 “소피아가 토니의 귀가 시간에 맞춰 머리를 정리하고 짧은 상의를 입은 채 빨간 립스틱을 발랐다”며 그는 두 사람의 사이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토니 가넷(왼쪽)과 함께 집을 나온 우크라이나 피란민 소피아 카르카딤.(사진=브넬슨 트위터)
결국 폭발한 로나는 지난 14일 소피아에게 소리를 지내며 화를 냈다. 이에 소피아는 “이런 상황에서 계속 함께 살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반면 토니는 로나에게 “소피아가 간다면 나도 간다”며 적반하장으로 나왔고, 두 사람은 짐을 싸서 토니 부모님 집으로 이사했다.

현재 토니와 소피아는 함께 살 아파트를 찾고 있으며, 소피아는 영구 비자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니는 소피아에 대해 “첫눈에 반한 사랑이다. 평생 함께할 계획”이라며 “이건 로나의 잘못이 아니다. 우리는 이런 일을 벌일 계획도, 누굴 해칠 의도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집을 나오기 전까지 토니와 아무 일도 없었다고 했던 소피아는 오히려 로나가 자신들을 몰아붙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로나의 끊임없는 의심과 긴장이 나와 토니를 더 가깝게 만들었다. 이건 우리의 사랑 이야기”라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사태 더보기

- 브라질 모델 출신 저격수, 우크라서 러군 폭격에 전사 - '푸틴 비판' 러시아 언론인, 정신병원 강제 수감 - 미중 외교수장 8개월만에 대면…우크라 사태 등 다룰듯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