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보틱스, KFC와 ‘치킨 제조 자동화’ 협력…푸드테크 진출

김정유 기자I 2020.10.23 10:03:43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현대로보틱스가 글로벌 치킨 프랜차이즈 KFC와 푸드테크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로보틱스는 KFC와 ‘치킨 제조 자동화 공동 개발 분야 연구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협동로봇을 활용한 치킨 제조 자동화에 관한 연구개발, 조리 작업 효율 향상을 위한 공정 배치 및 조리 장치 개발 등을 공동 수행하기로 했다. 현대로보틱스는 조리 작업 효율화 공정설계와 운영 표준화를 전담하며 KFC는 제조 노하우와 매장 설비 제공, 조리 장치 개발 등을 맡는다.


특히 현대로보틱스는 비전 센싱 기술(카메라 시각 정보 분석)을 통해 치킨 제품 분류 단계를 자동화하고, 협소한 장소에 이동이 자유로운 모바일 로봇을 투입하는 등 관련 기술을 제조 공정에 적극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MOU를 통해 치킨 제조 과정 중 반복 작업이 이뤄지는 곳에 협동로봇을 투입, 효율성을 높이고 조리과정에 로봇을 도입해 주문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로보틱스는 이번 KFC와의 MOU를 통해 푸드테크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드마켓에 따르면 전 세계 푸드테크 시장은 연평균 5.8%씩 성장해 오는 2022년에는 약 2500억 달러(약 298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는 “코로나19가 소비자의 패턴을 바꿈으로써 ‘푸드테크’라는 새로운 기회의 문이 열렸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새로운 산업에 대한 로봇 기술의 적용과 개발로 사업을 확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대로보틱스의 협동로봇 모습. (사진=현대로보틱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