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톡톡스]"고점돌파 의미 두기 어려워…하반기 변동성 장세"

김윤지 기자I 2021.06.16 10:26:33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
“금리 안정 따른 성장주 반등 영향”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유의미한 상승세로 판단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유동성이 지속되고 긍정적인 지표가 나오고 금리가 안정을 되찾으면서 높은 지수대가 유지되는 것으로, 종전 장중 최고가를 기록한 지난 1월 이후 박스권 움직임으로 볼 수 있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사진=IBK증권)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16일 이데일리와 전화 인터뷰에서 코스피 지수 최고점에 대해 이처럼 판단했다.

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 46분 기준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16포인트(0.47%) 오른 3273.79를 기록 중이다. 장중 한때 3277.93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는 지난 1월 11일 기록했던 종전 장중 역대 최고치인 3266.23을 약 5개월 만에 뛰어넘은 수치다.


정 본부장은 “최근 뉴욕 증시를 살펴보면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안정세를 보이면서 성장주들이 반등하는 모습을 보였고, 코스피 또한 시가총액이 큰 카카오(035720)NAVER(035420)가 강세를 보이면서 시장의 반등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개인 투자자의 순매수가 지수를 올린 것으로, 외국인이나 기관의 순매수 전환으로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경기 민감주가 주춤하고 성장주가 강세를 보이는 것 또한 순환매의 연장선상으로, 하반기 주도주의 귀환으로 볼 수 없다고 짚었다.

정 본부장은 “하반기에도 지수가 상승세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경기나 실적이 좋아져야 하는 게 기본이고, 통화정책도 변경 없이 계속 유동성을 퍼부어줘야 한다”면서 “(기저효과 소멸과 테이퍼링 논의 등으로)그럴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이같은 강세 분위기는 여름까지 지속될 수 있겠으나 하반기 주식 시장은 조정 받거나, 변동성이 높아지는 지는 하락장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정 본부장은 8월 이후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단계적으로 상승하고, 테이퍼링(매입 자산 축소) 논의는 구체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그는 “현 시점에서 추가 상승이나 추세적인 상승을 염두하고 공격적인 투자는 신중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다”면서 “하반기 불확실성을 염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