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직속 '인사검증조직' 신설…장제원 "인사검증 다원화 차원"

황효원 기자I 2022.05.25 10:04:43

"한동훈이 영원히 장관인가…법무부 인사검증, 인수위 때 결정된 사안"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법무부 내 인사정보관리단 설치 논란과 관련 “법무부가 인사검증을 담당하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한동훈이 법무부 장관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에 인사정보관리단을 설치하고 과거 청와대의 인사검증기능을 맡기는 방안이 논란이 인 것을 두고 “이미 인수위 시절 결정된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제 와서 논란이 된 것은 ‘법무부’가 문제가 아니라 한동훈이 법무부 장관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 장관이 영원히 법무부 장관을 할 것도 아니고 윤석열 대통령은 인사문제를 전적으로 법무부에만 맡길 분은 더더욱 아니다”고 말했다.


전날 법무부는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법무부령)’ 일부 개정령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인사정보관리단은 법무부 장관이 인사혁신처장에게 위탁받는 공직 후보자 등에 관한 인사정보 수집·관리 사무를 담당하게 된다.

이를 두고 장 의원은 “향후 경찰 수뇌부 정비가 완료되면 경찰 내 정보파트에도 인사 검증 기능을 둘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인재 추천→세평→검증’으로 이어지는 인사시스템이 ‘인사혁신처-법무부-경찰’이라는 다원화된 채널 속에서 가동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각 부처에서 다각도로 검증된 인사 검증보고서를 대통령실 인사기획관이 취합해 종합분석한 자료를 대통령께 보고하고 이를 토대로 최종 낙점하는 이상적인 인사검증 시스템을 갖추게 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장 의원은 국가정보원에도 인사검증 부서를 신설할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정치 개입의 차원이 아니라 인사 검증 부서를 국정원에서 정식으로 두는 방식이다. 인사가 만사라고 한다. 짧은 기간이지만 인사 전반을 다루어 본 제 경험에 비추어 본다면 사람에 대한 평가는 그야말로 천차만별(千差萬別) 이었다”며 “윤 대통령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인물에 대한 평판을 들어보길 원했다”고 했다.

그는 “다양한 시각에서 인사를 검증하는 시스템은 건강한 견제와 투명한 인사를 할 수 있는 근간이 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장관은 대통령의 측근 인사이기 때문에 야당과 일부 언론의 우려를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더더욱 몸을 낮추고 공정한 인사 검증 시스템을 만드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